작성자 천천히
작성일 2020-06-27 (토) 16:28
ㆍ추천: 0  ㆍ조회: 12      
http://slowstep.org/home/?slowstep.2316.11
“ 한 해의 마루에 서서 ”

 

절기상 하지 때가 되면 왠지 꼭대기에 선 느낌입니다. 일 년 중 낮이 가장 긴~ , 6월과 7. , 일 년의 마루가 맞습니다.

일 년의 마루에 서서 지난 6개월을 돌아봅니다.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지금껏 살아오면서 가장 빨리 지나간 반년이었습니다. ‘뭘 했는지..’ 자문해 볼 정도입니다. 그래도 어디 다치지 않고, 아프지 않아 다행스러운 반년이었습니다.

이제 남아 있는 반년을 내다봅니다. 어떤 일이 기다리고 있을지 모르지만, 만나는 사람마다 하늘이 내게로 오는 놀라움으로, 세상의 많은 생명과 사물을 만남으로 내가 하늘을 우러르는 기쁨으로 살아보렵니다. 그래야 2020, 힘들었지만 의미 있는 한 해가 되지 않겠습니까? (그림은 우리 교회 올해 달력입니다.)

 

 

 

 

 

 

 

 

   
  0
3500
75주년 광복절에
  제75주년 광복절! 주일을 앞두고 정원과 교회당을 청소하면서 태극기도 걸었다.. 그런데 옆 동네 이장이 방송을 하길래 들어보니, 마을회관에서 점심을 준비했다고 밥 먹으러 오라는 거다. 시골 사람들, 공짜로 밥 준다 하면 많이들 모이는데, 정말 정신이 있는 건지 없는 건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는 때, 꼭 그렇게 마을 사람들 불러다가 밥을 먹여야 하는 건지.. 말도 참 징그럽게 안 듣는다...

 [2020/08/15 15:41]
8월에는..
  8월 첫날, 옛 추억을 소환해 봅니다. 사진이지만 정말 오랜만에 보는 주황색 다이얼식 공중전화네요. 어릴 적 기억으론 처음에 5원짜리 동전을 넣고 통화했었지요. 그러다가 10원, 20원, 50원, 100원 이렇게 요금이 올랐고, 온 국민 휴대폰 시대인 요즘은 공중전화가 모두 사라져버렸습니다. 저 주황색 공중전화는 전화를 걸 수만 있지 받을 수는 없었는데, 그래도 그 누군가에게 전화하는 설렘과 즐거움이 늘 묻어 있었습...

 [2020/08/01 15:44]
우리가 걸어가는 길
  최근 몇 년은 마른장마가 계속됐는데, 올해는 이른바 젖은 장마라 표현해도 될 만큼 비가 자주 내립니다. 8.15 광복절까지 한 달도 채 남지 않았는데, 이러다 이번 여름 더위가 싱겁게 끝나버리는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이런 때, 정원의 잡초만 무성할 줄 알았는데, ‘장미수국’이 풍성해졌습니다. 또 ‘네발나비’는 유달리 ‘메리골드’를 좋아하네요. 사진을 여러 장 찍는 동안에도 꼼짝도 안 합니다.. 날씨가 무...

 [2020/07/18 15:35]
뜻밖의 선물 26
  지난 주간에 두 사람 한테서 귀한 선물을 받았습니다.1. 본인도 얻었다며 나누어 준 마늘과 양파입니다. 내가 올해 만난 것들 중 가장 실했습니다. 조금 과장해서 마늘은 자두만했고 양파는 배만했습니다. ㅎㅎ 몸에 좋은 마늘과 양파, 보고만 있어도 든든~합니다.2. 정원을 가꾸다 보면 필연적으로 잡초와 사투를 벌이게 되는데, 그걸 잘 아는 이가 정원용 도구(컬티베이터)를 선물한 겁니다. 말이 좋아 컬티베이터(...

 [2020/07/11 17:01]
한 해의 마루에 서서
  절기상 하지 때가 되면 왠지 꼭대기에 선 느낌입니다. 일 년 중 낮이 가장 긴~ 때, 6월과 7월. 네, 일 년의 마루가 맞습니다. 일 년의 마루에 서서 지난 6개월을 돌아봅니다.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지금껏 살아오면서 가장 빨리 지나간 반년이었습니다. ‘뭘 했는지..’ 자문해 볼 정도입니다. 그래도 어디 다치지 않고, 아프지 않아 다행스러운 반년이었습니다. 이제 남아 있는 반년을 내다봅니다. 어떤 일이 기다리고...

 [2020/06/27 16:28]
파고라 LED등
  교회 마당에 있는 파고라에 태양광 LED등을 설치했습니다. 기둥마다 다 붙였으니 모두 여섯 개네요. 근데 이거 생각보다 밝더군요. 설치 후 세 시간만에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여섯 개의 등에 모두 거미줄이 쳐진 겁니다. 불빛을 보고 달려드는 날벌레들을 잡아먹기 위해 부지런한 거미들이 이미 작업을 다 끝낸 겁니다. ㅎㅎ이럴 때 보면 곤충이 사람보다 훨씬 치밀하고 똑똑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지저분해 보...

 [2020/06/20 17:17]
선인장 (옹옥)
  아내가 찍어서 보내준 선인장 꽃 사진을 한참 보면서 이런저런 생각이 듭니다..우선, '와~ 참 예쁘다. 그런데 가시, 치명적인 위험이 도사리고 있네? 맞아, 모든 생명엔 아름다움과 치명적인 위험이 다 들어 있지. 특히 사람은.. 혹시나 했지만 역시 선인장 꽃은 향기가 없구나. 가시 때문에 모든 이가 좋아하지 않아서 저렇게 예쁜 꽃을 피우는 걸까?. 아니, 창조주께서 불어 넣어주신 생명대로 흐트러짐없이 사는 거야....

 [2020/06/06 16:56]
교회당 지붕 방수 공사
    오늘은 (내가 직접 한 것은 아니었지만) 의미 있는 일을 하나 했습니다. 그동안 여름만 되면 (큰비가 올 때마다) 예배당 뒤 천장에서 물이 떨어져 그때마다 지붕에 올라가 실리콘과 간편 방수액으로 땜질 (미봉책)을 하곤 했는데, 그 유효기간이 고작 1년이더군요. ‘이것을 해결하려면 전문가가 와서 방수 작업을 해야겠다’는 생각은 전부터 했었습니다. 그래서 경비를 조금씩 모아 왔는데, 아직 부족하던 중에 (...

 [2020/05/16 17:20]
상처 투성이 달
  미국의 한 사진 작가가 찍은 달 사진인데, 달 표면이 슬플 정도로 상처 투성이다. 지구에서 볼 수 없는 달 뒷면도 마찬가질 게다.곰곰이 생각해 본다. '달에서 수많은 소행성과 유성을 맞아주지 않았다면, 그 중 상당수는 지구에도 날아와 큰 피해를 주었겠구나..'문득 고마운 생각이 든다. 달에게..우리가 알지 못하는 크고 놀라운 일들이 많은데, 우리는 빚을 탕감 받은 자처럼 늘 고맙게 살아야 한다.그러니 오늘도 핏...

 [2020/05/09 17:36]
코로나19 포스터
  코로나(코비드)19를 재해석한 멋진 포스터를 발견하여 소개합니다. 반크에서 제작했군요..총선에서 좋은 결과가 나왔으니, 코로나19도 빨리 극복되기를 바랍니다. (여러 나라의 말로 번역돼 있어 링크합니다.)   https://www.flickr.com/photos/vank1999/albums/72157713826130287              

 [2020/04/17 18:24]
12345678910,,,31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남명로 234번길 30 (사리 900-60). admin@slowstep.org / Copyright (c) SlowSte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