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천천히
작성일 2023-09-09 (토) 15:39
ㆍ추천: 0  ㆍ조회: 926      
http://slowstep.org/home/?slowstep.2867.21
“ 네가 뉘기에? (로마 9:19~33) ”


 

네가 뉘기에? (로마 9:19~33) - 로마서 묵상 28

 

우리에게 일어나는 모든 것이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입니다. 그렇게 믿으시나요? - 바로가 그토록 고집을 부린 것도 하나님께서 그렇게 시킨 것입니다(9:17). , 그렇다고 한다면, 도대체 사람이 책망받을 이유가 있을까요? 나아가 하나님께서도 우리 사람을 허물하실 자격이 없으신 것 아닌가요? 바울은 이 질문에 대답할 의무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의 대답은 또 얼마나 엉뚱한가요?

 

19~24 : 요컨대 하나님에 대하여 품은 그런 질문 자체가 있을 수 없는 것이라는 얘깁니다. 이러저러한 이유로 하나님께서 모든 것을 이루시지만, 그 결과로 빚어진 사태를 두고 하나님은 사람을 나무라실 수도 있다는 바울의 말에 합리적인 대답을 기대한 사람이라면, 다시 한번 뒤통수를 맞은 기분일 것입니다. 그러나 어쩔 수 없는 일입니다. 논쟁보다는 진리를 선포하는 일에 매달렸던 바울로서는 그럴 수밖에 없었습니다. - 하나님과 우리 사이의 관계를 이어주는 다리는 이해가 아니라 믿음이요, ‘합리가 아니라 사랑입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도 마찬가집니다. 우리는 흔히 나를 이해해 달라고 말합니다. 또 너를 이해할 수 없다고도 합니다. 그렇게 말하는 사람에게 되물어봅니다. “당신은 당신 자신을 이해합니까?” 아직 이 질문에 그렇습니다. 나는 나를 이해합니다.”라고 대답하는 사람을 만나지 못했습니다. ‘야말로 이해되지 않는 존재라는 것이 우리 모두의 정직한 대답일 것입니다. 그렇다면 당신도 이해하지 못 하는 당신을, 나보고 어떻게 이해하라는 말인가요? ‘이해라는 다리로는 건너가 닿을 수 없는 것이 사람입니다. 하물며 우리가 어떻게 하나님과 그분이 하시는 일을 이해할 수 있겠습니까? (욥기38:1~4)

 

내가 를 이해하지 못하면서도 이렇게 끌어안고 살아가듯이, 우리는 이해되지 않는 또한 받아들여 함께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을 이해의 대상이 아니라 믿음과 숭배의 대상으로 모시면, 누구나 바울처럼 말하고 바울처럼 대답하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하나님이 하시는 일에 대하여 가질 수 있는 유일한 태도는, 믿음과 그 믿음을 바탕으로 한 수용입니다. 그 믿음은 우리에게 일어나는 일이 무엇이든, 다 우리를 위해 좋은 일이라는 믿음을 낳습니다. 하나님께서 사랑이심을 믿기 때문입니다. 두려움은 죽음을 낳고 사랑은 생명을 낳습니다. 좋은 나무는 좋은 열매를 맺습니다. 그러하기에 하나님은 우리에게 좋은 것말고는 주실 수 없는 분입니다. 이 하나님을 온전히 믿을 때 우리는 비로소 바울처럼 범사에 감사하고 기뻐하게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하나님을 참으로 믿는 사람은, 만물을 통해서 그것을 지으신 하나님을 봅니다. 그의 눈길은 세상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을 살피되, 그것을 관통하여 하나님을 봅니다. 진흙으로 빚은 그릇을 보면서 그것을 빚은 장인(匠人)의 손을 봅니다. 바울은 지금 하나님의 의로우심에 대한 질문을, 까다롭기만 하고 모자랄 수밖에 없는 신정론(神正論)으로 대답하는 대신, 신성한 망치로 그 질문 자체를 깨뜨려 부숨으로써 해결하고 있습니다. 참으로 신나고 놀라운 일입니다.

 

25~33 : 하나님께서는 남과 함께 북을, 동과 함께 서를 지으셨다고 말할 수 있지만, 사실은 그런 것들이 어디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그렇게 이름 지어 가르는 것일 뿐입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한테서 나왔습니다. 그러니 하나님께로 말고는 들어갈 곳이 없습니다. 사람들이 짧은 생각으로 이러니저러니 분별하지만, 하나님 앞에서는 그 모든 분별이 무효입니다. 오직, 인간의 시끄러운 분별 너머에 한 분 하나님이 계실 따름입니다. - 생각해 보십시오. 부딪히는 돌과 거치는 반석을 시온에 두신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그러나 그것에 부딪혀 넘어진 것은 사람입니다. , 이제 대답이 되었나요? 대답이 되었든 안 되었든, 이제 우리가 할 일은, 이스라엘의 어리석음을 되풀이하지 않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믿고, 하나님의 사랑을 받아들여, 서로 위해주며 살아가는, 진짜 지혜로운 사람들이 되십시오. 그렇게 사는 삶이 범사에 감사하는 삶이니, 오늘과 이 한 주간 그리고 9월 한 달을 그렇게 살기를 바랍니다.”


 


   
  0
3500
한 몸에 여러 지체 (로마 12:4~13)
  한 몸에 여러 지체 (로마 12:4~13) - 로마서 묵상 35   교회를 그리스도의 몸에 견주어 설명한 것은 바울의 뛰어난 지혜입니다. 몸은 생명체입니다. 그러므로 교회는 그 구성원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어야 하고, 세월과 더불어 성장하고 성숙해야 합니다. 겉이든 속이든 굳어진 교회는 이미 교회가 아닙니다. 생명은 열려 있음이요, 끊임없이 이어지는 변화이기 때문입니다. -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

 [2024/07/06 21:15]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로마 12:1~3)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로마 12:1~3) - 로마서 묵상 34   지금(11장)까지 바울은 죄를 지은 인간이 ‘예수 그리스도의 은총과 자신의 믿음으로 구원받는 도(道)’를 설명했습니다. 이제 남은 일은, 그 도를 실천하는 것입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아무리 자세하게 길을 설명해 주었어도 그대로 가지 않는다면, 앞에 한 모든 설명이 허사로 돌아가고 맙니다. 예수께서도 당신을 보고 “주여, 주여” 하는 자가 천국에 ...

 [2024/06/01 20:06]
깊도다, 하나님의 지혜여 (로마 11:25~36)
깊도다, 하나님의 지혜여 (로마 11:25~36) - 로마서 묵상 33   이방인으로서 그리스도인이 된 사람을, 바울은 좋은 감람나무에 접붙여진 돌 감람나무 가지에 견줍니다. 가지의 자리에서 보면 뿌리가 바뀐 것이요, 뿌리의 자리에서 보면 가지가 달라진 것입니다. 이것은 자연의 법칙에 따른 변화가 아니라, 외부의 힘이 그 법칙을 깨뜨리면서 이루어놓은 변혁입니다. 그리고 그 변혁의 주체는, 나무가 아니라 농부이신 ‘하...

 [2024/04/06 21:06]
높은 마음을 품지 말고 (로마 11:13~24)
  높은 마음을 품지 말고 (로마 11:13~24) - 로마서 묵상 32   유대인들이 복음(예수)을 배척한 결과 바울은 ‘이방인의 사도’가 되었습니다. 이는 스스로 원한 길은 아니었지만 거역할 수 없는 길이었습니다. (여러분은 이런 경험이 있나요?) 그리고 그렇게 된 것에 대해 바울은 영광으로 생각했습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었을까요? ‘모든 것’이 온 세상을 구하시려는 ‘하나님의 크신 섭리’에 따라 이루어졌음을...

 [2024/03/06 21:39]
하나님이 자기 백성을 버리셨는가? (로마 11:1~12)
  하나님이 자기 백성을 버리셨는가? (로마 11:1~12) - 로마서 묵상 31   1절 : 이스라엘이 복음을 받아들이지 않아서 그 때문에 외면당한 백성이 된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이스라엘이 스스로 그렇게 된 것이지, 하나님께서 그들을 버리신 것은 아닙니다. 부분을 버리는 것은 전체를 버리는 것이요 부분을 건지는 것은 전체를 건지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버리셨다면 바울도 마땅히 버림을 받...

 [2024/02/03 16:21]
새해, 새로운 변화를 위해
  새해 들어 교회와 예배당에 변화를 주려고 노력 중입니다.1. 교회 주보의 부분 개편이 있을 거고.2. 성찬식 분급 방법의 변화를 줄 거고.3. 예배당 책꽂이에 있는 어린이용 책을 필요한 이에게 보내줄 거고. (이건 이미 필요한 후배에게 보내주었습니다.)4. 위와 더불어 오래된 책을 정리할 거고.5. 또 위와 더불어 교회당 1층에 있는 목양실(내 방) 정리 정돈을 해볼 생각입니다.* 언제 끝날지는 모르지만, 늦어도 1월 안에...

 [2024/01/05 13:12]
믿음은 들음에서 나며 (로마 10:14~21)
믿음은 들음에서 나며 (로마 10:14~21) - 로마서 묵상 30   사람이 마음으로 믿어 의에 이르고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른다(롬10:10)고 했습니다. 그러나 이 문장에는 ‘진정으로’라는 단어가 붙어야 합니다. 마음으로 믿는 일과 입으로 시인하는 일에 머리카락만큼이라도 ‘거짓’이 섞여 있으면, 이 약속은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또 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얻는다(롬10:13)고 했습니다. 사람이 구원...

 [2023/12/02 20:28]
사랑만이 율법을 완성한다 (로마 10:1~13)
  사랑만이 율법을 완성한다 (로마 10:1~13) - 로마서 묵상 29   바울은 이방인을 위한 사도를 자청합니다. 구원은 본래 이스라엘로부터 이루어지기로 계획되었는데, 그들이 거절함으로써 이방인에게로 넘어갔습니다. 그렇다면 이방인의 사도로서 바울은 이스라엘의 운명에 대하여 어떤 소망을 지니고 있습니까?   1절 : 바울은 앞서 자기 동족을 위해서라면 저주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져도 좋다고 말한 ...

 [2023/11/09 20:18]
네가 뉘기에? (로마 9:19~33)
  네가 뉘기에? (로마 9:19~33) - 로마서 묵상 28   우리에게 일어나는 모든 것이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입니다. 그렇게 믿으시나요? - 바로가 그토록 고집을 부린 것도 하나님께서 그렇게 시킨 것입니다(롬9:17). 자, 그렇다고 한다면, 도대체 사람이 책망받을 이유가 있을까요? 나아가 하나님께서도 우리 사람을 허물하실 자격이 없으신 것 아닌가요? 바울은 이 질문에 대답할 의무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의 대답은 또 ...

 [2023/09/09 15:39]
하나님이 불의를 저지르셨나? (로마 9:1~18)
  하나님이 불의를 저지르셨나? (로마 9:1~18) - 로마서 묵상 27   바울은 자신이 이방인을 위하여 하나님께서 따로 세우신 종이라고 늘 생각했습니다. (엡3:8~9) 그렇다면 이스라엘 백성과는 어떤 관계인가요? 바울은 자신이 오직 이방인을 위한 사도요 이스라엘과는 상관없는 존재라고 생각했던가요? - 아닙니다. 오히려 그는 자기 동족인 이스라엘을 위해서라면 저주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져도 좋다고, 극단...

 [2023/08/19 15:02]
12345678910,,,45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남명로 234번길 30 (사리 900-60). admin@slowstep.org / Copyright (c) SlowSte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