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천천히
작성일 2021-01-09 (토) 11:54
ㆍ추천: 0  ㆍ조회: 3      
http://slowstep.org/home/?slowstep.2431.21
“ 푯대를 향하여 달려가자 (빌립 3:10~14) ”


 

영화 말아톤에는 장애인 아들을 둔 어머니의 이야기가 나오는데, 한 장애인 청년이 우여곡절 끝에 엄마의 믿음과 사랑으로 그 힘든 마라톤 코스를 완주하는 내용입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사람이 아름답습니다. 신앙생활도 마찬가지입니다. 한번 시작했으면 끝까지 가야 하는 길입니다. 그럼 어떻게 하면, 그런 쉼 없는 달리기를 잘 할 수 있을까요?

본문 14절을 보면, 바울 사도는 푯대를 향하여라고 자신의 목표를 분명하게 말합니다. ‘푯대목표 지점이 잘 보이도록 세워놓는 대를 말합니다. 바울은 그 푯대만을 바라보고 달렸습니다. “목적이 사람을 세우지만, 그 사람을 이끄는 것은 그 사람이 세운 목적이다.”는 말이 있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생각해 봅니다. ‘내 인생의 목표는 무엇인가?’ ‘나는 지금 어디로 달려가고 있는가?’ 우리는 오늘 사도가 세운 푯대가 무엇인지 분명히 알아야 합니다. 푯대는 바로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사도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모든 기득권을 해로 여기고 배설물로 여긴다고 했습니다. 바로 예수 때문에, 그리스도를 위하여(7), 그리스도 예수를 아는 지식이 고상하기 때문에(8), 그리스도 안에서 발견되고 싶어서(9), 그리고 그분의 삶에 동참하고 그분을 본받고 살고 싶어서(10), 사도는 다른 것은 다 버리고, 뒤로 하고, 주님만 바라보았습니다. 그러니 바울에게는 예수 그리스도가 삶의 목표요, 그분을 닮아가는 것이 목적입니다. 그것이 그의 인생을 이끌었고, 그 목적을 갖고 바울은 달려갔던 것입니다.

교우 여러분, 우리 그리스도인들의 달리기는 이 땅에서 누리는 재물이나 힘을 기대하고 달리는 달리기가 아닙니다. 이 땅의 것을 기대하다 보면, 그 달리기를 완주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언제나 위의 것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우리 상은 거기에 있습니다. 우리의 명예는 바로 하나님의 나라에 있습니다. 달리기는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포기할 수도 없고, 중단할 수도 없는 달리기입니다. 여기까지 어떻게 달려왔는데, 푯대에 도달할 때까지, 사명을 완수할 때까지, 그 한 방향으로 달려가야 합니다.

새해, 우리는 같은 자리에서 출발했습니다. 그런데 어떤 이는 벌써 지쳐있고, 어떤 이는 끊임없이 유혹에 시달리고, 또 어떤 이는 자가당착(自家撞着)에 빠져 있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체력을 아껴가며, 묵묵히, 꾸준히, 분명하게, 2021년 마지막 날을 향해 함께 달려가야 합니다. 지쳤을 때가 다시 일어설 때이며, 포기하고 싶을 때가 사명감을 다시 불태울 때입니다. 마음이 맞지 않을 때가 오히려 협력하여 선을 이룰 때라는 것을 명심하면서, 우리의 푯대를 향하여 달려갑시다.


 


   
  0
3500
나사렛 출신 예수 (요한복음 1:43~51)
  우리는 저마다 출신지가 있습니다. 그런데 출신지를 자랑스럽게 여기며 당당히 말하는 사람은 별로 없습니다. 왜 그럴까요? ‘내가 태어나거나 자란 곳은 별 볼 일 없는 곳’이라는 편견 때문입니다. 온 세계의 왕이요 그리스도로 믿고 따르는 예수가 나사렛 출신이라는 사실은, 지금의 우리에게는 그리 대수롭지 않은 사실일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2000년 전, 유대 사회에서 나사렛 출신이라는 사실은, 심지어 같은 ...

 [2021/01/16 11:35]
푯대를 향하여 달려가자 (빌립 3:10~14)
  영화 ‘말아톤’에는 장애인 아들을 둔 어머니의 이야기가 나오는데, 한 장애인 청년이 우여곡절 끝에 엄마의 믿음과 사랑으로 그 힘든 마라톤 코스를 완주하는 내용입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사람이 아름답습니다. 신앙생활도 마찬가지입니다. 한번 시작했으면 끝까지 가야 하는 길입니다. 그럼 어떻게 하면, 그런 쉼 없는 달리기를 잘 할 수 있을까요? 본문 14절을 보면, 바울 사도는 ‘푯...

 [2021/01/09 11:54]
오직 믿음으로 주를 바라보자 (히12:2, 시119:37)
  신축년(辛丑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 한 해, 힘들게 살아온 교우들 모두에게 하나님께서 베푸시는 큰 위로와 새로움이 충만하게 임하기를 바랍니다. 새해를 맞이하며 우리는 희망을 품고 시작하지만, 또한 우리가 풀어나가야 할 숙제가 있음을 압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온전한 신앙을 어떻게 세워나가야 하는 가에 대한 문제입니다. 유례가 없는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이 새해에도 이어지고 있고, 그로 인해 ...

 [2021/01/02 11:28]
빛의 자녀들처럼 열매를 맺자 (엡5:8~9)
  전국에서 유명한 곶감 산지여서 우리 동네는 감나무가 무척 많습니다. 감나무를 예로 들어보겠습니다. 봄에 새순이 돋고, 봄에서 여름 사이에 눈에 잘 안 띄는 아주 작은 노란 꽃이 핀 다음, 여름에 작은 열매가 달려 자라다가, 가을이 되면 예쁜 주황빛 감으로 바뀌고, 11월 초가 되면 실한 감을 따게 됩니다. 얼핏 보면 저절로 그렇게 되는 것 같지만, 감을 수확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수고가 필요한지 모릅니다. 봄이 ...

 [2020/12/26 12:50]
비전교회라 부르는 이상한 구분
  “영어 단어 ‘비전’(vision)이란 말은 당연히 한글성서에 나오지 않는다. 이 말은 성서의 특정한 개념을 우리 취향에 맞게 특화시킨, 한국교회가 매우 선호하는 특유의 어휘이다. 영어사전의 개년 정의에 의하면 이 단어는 첫째, ‘시력’, ‘시각’이란 뜻이 있고, 둘째는 앞날을 내다보는 ‘선견지명’이나 미래지향적인 낙관적 ‘통찰력’ 등을 암시한다. 셋째는 둘째보다 협소한 의미로 꿈이나 몽상 가운데 보게...

 [2020/12/16 18:04]
검찰개혁!
  나는 국민을 섬기고 국민에게 봉사하는 진짜 검찰을 원하며, 이를 위해 검찰은 반드시 개혁되어야 한다.   지금의 검찰을 비호하면 (그게 누가 됐든) 결국 수구세력일뿐!            

 [2020/12/12 16:30]
룻기 공부 12,13
룻기 공부 ⑫ - 오벳의 탄생 (룻기 4:13~17)   나오미와 오벳 룻기 저자의 문학 기법 가운데 하나를 우리는 룻기 4장에서 볼 수 있습니다. 기업 무를 자의 권리와 의무를 법 절차를 밟아 확보한 보아스는 룻을 아내로 데려옵니다. 4장 13절에는 몇 개의 중요한 동사가 사건의 급한 전개를 서술하고 있습니다. 보아스가 룻을 데리고 와서, 아내로 삼고, 동침하니 룻이 임신하여, 아들을 낳았다는 것입니다. 보아스와 룻이 결...

 [2020/12/03 21:28]
룻기 공부 10,11
룻기 공부 ⑩ - 보아스가 룻의 남편이 되다 (룻기 4:1~8)   나오미와 룻은 보아스보다 가까운 친족이 있는데, 왜 그를 시형제 결혼의 대상으로 생각하지 않고 그보다 덜 가까운 보아스를 택했을까요? 만일 그 아무개가 룻과 결혼하겠다고 나섰더라면, 또 어떻게 할 뻔했을까요? 나오미와 룻과 심지어 보아스 자신마저도 그 아무개와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더라면, 모든 계획은 물거품이 되고 마는 것입니다. 그러나 모든 ...

 [2020/11/07 14:45]
룻기 공부 8,9
  룻기 공부 ⑧ - 타작마당의 밤 (룻기 3:1~13)   네가 베푼 인애가 처음보다 나중이 더하도다 (10절) 젊은 여인으로부터 강렬한 구혼을 받았으니 이제는 나이 많은 보아스가 대답할 차례입니다. “내 딸아 여호와께서 네게 복 주시기를 원하노라.”(10절) 하고 축복합니다. 내 딸아는 히브리어 비티의 직역입니다. 우리말로 하면, “이보시오 젊은이, 여호와께서 댁에게 복 주시기를 바라오.” 정도일 것입니다. 2장 8...

 [2020/10/09 21:31]
부러진 안경테
  소파에 앉아 느긋하게 TV뉴스를 보고 있는데, 갑자기 쓰고 있던 안경에서 '뚝' 하는 소리가 나더니 안경 알(렌즈)을 감싸고 있던 플라스틱이 부러져버렸습니다. 황당하기도 하고 놀라기도 해서 한동안 부러진 안경테를 쳐다보다가 걱정이 밀려오기 시작했습니다. 글씨가 잘 안 보이기 시작해서 5~6년 이상 사용했던 낡은 안경테에 렌즈만 바꿔서 쓴 건데, 이게 부러졌으니 똑같은 테가 없으면 테를 수리하든지 아예 안경...

 [2020/09/26 14:56]
12345678910,,,40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남명로 234번길 30 (사리 900-60). admin@slowstep.org / Copyright (c) SlowSte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