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천천히
작성일 2022-10-08 (토) 14:59
ㆍ추천: 0  ㆍ조회: 85      
http://slowstep.org/home/?slowstep.2728.21
“ 아담과 그리스도 (로마 5:12~19) ”

 

아담과 그리스도 (로마 5:12~19) - 로마서 묵상 16

 

12~14 : 벌레가 나뭇잎 하나를 갉아 먹는 것, 그것은 나무를 갉아 먹는 것입니다. 내 심장에 병이 든 것은 내가 병든 것이고, 따라서 병원에 가는 것은 내 심장이 아니라 자신입니다. 마찬가지로 한 사람이 넘어진 것은 곧 인류가 넘어진 것입니다. ‘인류라는 몸 밖에서 태어난 인간은 없기 때문입니다. - 아담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죄가 세상에 들어왔습니다. 여기서 세상세상 사람들을 가리킵니다. 죄의 값은 죽음입니다. 그래서 마침내 죽음이 모든 사람에게 이르렀습니다. 그런데 중간에 율법이 생겼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죄를 없애주지는 못했습니다. 따라서 사람들은 여전히 죽음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살고 있습니다. 율법은 다만 죄를 죄로 알아보게 할 따름입니다. - 세상 모든 사람이 죽음을 머리에 이고 살아가는데, 그러면서 거기에서 헤어나는 길을 찾지 못해 절망에 빠져 있는데, 그들에게 삶의 길을 보여주고 열어주고 그리로 이끌어줄 한 사람이 나타났습니다. 그는 자신을 가리켜 스스로 사람의 아들(人子)이라고 했습니다. - 죽어가는 사람을 살리려고 사람의 아들이 세상에 태어난 것입니다. 그는 태어나기 전에 이름을 먼저 얻었는데, ‘예수라고 했습니다. 예수는 여호와께서 구원하신다는 뜻을 담은 이름입니다. 그가 세상에서 무슨 일을 어떻게 할 것인지, 그것을 잘 보여주는 인물이 바로 아담입니다. 그래서 아담은 예수의 표상(表象;상징)인 것입니다.

 

15~16 : 아담과 그리스도(예수)는 완전히 같으면서 완전히 다릅니다. ‘모두의 운명을 결정한 하나라는 점에서 같고, 누구는 모두를 죽음으로 이끌고 누구는 모두를 생명으로 이끈다는 점에서 다릅니다. 말하자면 두 사람의 그릇은 똑같은데, 그 속에 담긴 내용이 정반대로 다르다는 얘기입니다. - 그러나 하느님께서 내리시는 은총의 경우와 아담이 지은 죄의 경우는 전연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아담의 범죄의 경우에는 그 한 사람 때문에 많은 사람이 죽었지만, 하느님의 은총의 경우에는 예수 그리스도 한 사람 덕분으로 많은 사람이 풍성한 은총을 거저 받았습니다. 그러니 하느님의 은총의 힘이 얼마나 더 큽니까! 하느님께서 거저 주시는 은총과 아담의 죄는, 그 효과에 있어서 서로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아담의 경우에는 그 한 사람 때문에 모든 사람이 유죄 판결의 심판을 받게 되었지만, 은총의 경우에는 죄를 지은 많은 사람이 은총을 거저 입어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공동번역)

 

17~18 : 두 사람의 행위가 어떤 결과를 낳았는지 그리고 그것이 어떻게 같은지, 아울러 그 결과의 내용이 어떻게 다른지를 설명합니다. - 예수께서 나는 길이다.” 라고 하신 것은, 나는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뜻을 따라서 살아가는 사람이라는 말씀입니다. 아담은 죽음을 가져오고 예수는 생명을 주십니다. 이렇게 두 사람은 같으면서 다릅니다.

 

19 : 아담이 선악과를 따서 먹은 것은 하나님의 명령을 어긴 것입니다. 천명(天命)을 어기는 것은 곧 천명을 죽이는 행위입니다. 아무리 준엄한 명령이라 해도 그대로 따르는 자가 없다면 죽은 명이나 마찬가지입니다. 명은 그것을 순종하는 자로 말미암아 살고 불순종하는 자로 말미암아 죽습니다. 아담의 불순종은 천명을 죽인 것이며 따라서 자기를 죽인 것입니다. 반면, 예수께서 십자가를 지신 것은, ‘당신의 뜻을 비우고, 그 자리에 아버지의 뜻이 살게 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의 순종은 하나님의 명(天命)을 살린 것이며, 따라서 자기를 살린 것입니다. 죽은 자는 죽음을 낳고, 산 자는 생명을 낳는 법! 그러니 우리는 오늘도 예수 그리스도처럼 순간순간 자기의 뜻을 비우고, 그 자리에 하나님의 뜻이 살게 해야 합니다.

 

 

   
  0
3500
새가족 교육 2
[1단계] 교회란 무엇인가?   제2과 교회 안에서 이루어지는 일들   예배란 무엇입니까? - 예배란,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믿고 고백하는 그리스도인들이, 일정한 순서에 따라 마음을 다하여 교우들과 함께, 우리의 창조자이시고, 인도자이시고, 섭리자이신 하나님께 믿음을 고백하며 찬미하고 경배하는 종교적 행위입니다.   예배를 어떻게 드려야 합니까? - 기독교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신 일요일을 ...

 [2023/03/23 09:38]
새 가족 교육 1
  [1단계] 교회란 무엇인가?   제1과 교회   이 세상 각 나라에는 수많은 교회가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를 ‘주(主)’로 믿고 고백하고 배우고 따르는 ‘그리스도인들의 모임’이기 때문에 온 세상에 있는 교회는 사실상 하나입니다.   교회란 무엇입니까? - 교회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예수 그리스도를 하나님의 아들(독생자), 세상(나)의 구세주로 믿고, 예배와 삶을 통...

 [2023/03/15 20:19]
오호라, 나는 곤고한(비참한) 사람이로다 (로마 7:18~25
  오호라, 나는 곤고한(비참한) 사람이로다 (로마 7:18~25) - 로마서 묵상 22   바울은 한 입으로 그(極)과 극(極)을 이루는 두 가지 고백을 합니다. 하나는 갈라2:20의 고백이고, 다른 하나는 로마7:19~20의 고백입니다. 그런데 이것은 ‘모순’이 아닌가요? 그렇습니다. 바울은 이 모순(矛盾)을 한 몸에 지니고 살아간 사람이었습니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그 모순을 극복한 사람이었습니다. (우리도 모순덩어...

 [2023/02/25 14:55]
율법과 거울 (로마 7:7~17)
  율법과 거울 (로마 7:7~17) - 로마서 묵상 21   여기 도둑질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만일 도둑질하지 말라는 법(法)이 없다면, 그는 죄를 지으면서 자기가 죄를 짓고 있다는 사실을 모를 것입니다. 그러니 “법이 그를 죄인으로 만들었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닙니다. 그러나 과연 사람이 죄를 지시게 하는 것이 법일까요?   7~8절 : 거울은 얼굴에 묻은 걸 보여줄 뿐입니다. 거울을 치운다고 해서 얼굴에 묻은 게...

 [2023/02/04 14:59]
사망에서 영생으로 (로마 6:19~23)
  사망에서 영생으로 (로마 6:19~23) - 로마서 묵상 20   구원에 있어서는, ‘죽음’ 아니면 ‘삶’입니다. 거듭 말하거니와 어중간은 없습니다. 사람은 둘 가운데 하나를 택해야 합니다. 그런데 죽음은 죄(罪)와 통하고 생명은 의(義)와 통합니다. 여기서 바울이 말하는 ‘죽음’은 단순한 육신의 사망이 아닙니다. 마찬가지로 그가 말하는 ‘생명’은 죽어도 죽지 않는 영생(永生)입니다.   19절 : “육신이 연...

 [2023/01/07 15:14]
죄에 죽고, 하나님께 살고 (로마 6:10~18)
  죄에 죽고, 하나님께 살고 (로마 6:10~18) - 로마서 묵상 19   “성인(聖人)은 참회하고 범인(凡人)은 후회한다”고 했습니다. 참회나 후회나 그 말이 그 말이겠지만, 성인은 단 한 번 뉘우치고 범인은 두고두고 뉘우친다는 뜻입니다. - 사람은 누구나 한번 태어나서 한번 죽거니와, 예수님이 십자가에 돌아가셨다가 다시 살아나신 일 또한 ‘단 한 번’ 있었던 일입니다.   10절 : 그분의 죽으심과 살아나심은 따...

 [2022/12/07 19:10]
죄에 대하여 죽은 몸 (로마 6:1~9)
  죄에 대하여 죽은 몸 (로마 6:1~9) - 로마서 묵상 18   인간의 죄가 없다면 하나님의 은혜도 없었을 것입니다. 어둠을 겪어보지 못한 사람이 과연 빛을 알 수 있을까요? - 그렇다면 우리는 더 많은 은혜를 경험하기 위해 더 많은 죄를 지어야 하는 건가요?   1절 :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 틀림없이 탁상공론(卓上空論)을 즐기는 사람일 것입니다. 호사스러운 곳에서 술과 음식을 먹으며, 전쟁...

 [2022/11/11 20:16]
율법과 범죄 (로마 5:20~21)
  율법과 범죄 (로마 5:20~21) - 로마서 묵상 17   법(法)이 좋은 것인 줄 누가 모르겠습니까? 그러나 사람이 자신의 의지만으로 그 법을 지킬 수 없으니 딱한 일입니다. 나아가 천지 만물 가운데 홀로 인간만이 하나님의 법(명령)을 어길 수 있고 여태 어겨 왔으며 지금도 어기고 있습니다. 그런데 법이 없다면 법을 어기는 일 또한 없을 것입니다. “율법이 탐내지 말라 하지 아니하였더라면 내가 탐심을 알지 못하였...

 [2022/10/29 19:47]
아담과 그리스도 (로마 5:12~19)
  아담과 그리스도 (로마 5:12~19) - 로마서 묵상 16   12~14절 : 벌레가 나뭇잎 하나를 갉아 먹는 것, 그것은 나무를 갉아 먹는 것입니다. 내 심장에 병이 든 것은 내가 병든 것이고, 따라서 병원에 가는 것은 내 심장이 아니라 ‘나’ 자신입니다. 마찬가지로 한 사람이 넘어진 것은 곧 인류가 넘어진 것입니다. ‘인류’라는 몸 밖에서 태어난 ‘인간’은 없기 때문입니다. - 아담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죄가 세상에 들...

 [2022/10/08 14:59]
그리스도인이 늘 즐거워할 이유 (로마 5:1~11)
  그리스도인이 늘 즐거워할 이유 (로마 5:1~11) - 로마서 묵상 15   믿음으로 의로운 자라고 인정을 받은 ‘우리’에게 무엇이 따라올까요? 바울은 본문에서 의로운 자로 인정받은 우리에게 어떤 보상이 약속되어 있는지를 설명합니다. 그 첫 번째가 ‘하나님과 화해하는 것’, 다른 말로 하면, 이 땅에서 사람의 힘으로는 이룰 수도 없고 지킬 수도 없는, ‘절대 평화를 누리는 것’입니다.   1절 : “화평을 누...

 [2022/09/04 15:37]
12345678910,,,45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남명로 234번길 30 (사리 900-60). admin@slowstep.org / Copyright (c) SlowSte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