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천천히
작성일 2022-12-07 (수) 19:10
ㆍ추천: 0  ㆍ조회: 90      
http://slowstep.org/home/?slowstep.2757.21
“ 죄에 죽고, 하나님께 살고 (로마 6:10~18) ”

 

죄에 죽고, 하나님께 살고 (로마 6:10~18) - 로마서 묵상 19

 

성인(聖人)은 참회하고 범인(凡人)은 후회한다고 했습니다. 참회나 후회나 그 말이 그 말이겠지만, 성인은 단 한 번 뉘우치고 범인은 두고두고 뉘우친다는 뜻입니다. - 사람은 누구나 한번 태어나서 한번 죽거니와, 예수님이 십자가에 돌아가셨다가 다시 살아나신 일 또한 단 한 번있었던 일입니다.

 

10 : 그분의 죽으심과 살아나심은 따로 일어난 사건이 아닙니다. 그것은 한 사건의 양면입니다. 한쪽에는 죄가 있고 다른 쪽에는 하나님이 계십니다. 이쪽에 대하여 죽는 것이 곧 저쪽에 대하여 사는 것입니다. 첫 사람 아담은 하나님께 대하여 죽고 죄에 대하여 살았지만, 째 아담 그리스도 예수는 반대로 죄에 대하여 죽고 하나님께 대하여 사셨습니다. 양쪽에 대하여 동시에 살거나 죽는, 그런 길은 없습니다. 그러므로 마지막 심판 날에 우리가 설 자리도 그분의 왼쪽 아니면 오른쪽입니다. 어중간한 자리는 없습니다. 여기서 죄에 대하여 죽는다는 말은, 죄가 더 이상 힘을 쓸 수 없게 된다는 말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무슨 방법으로 죄에 대하여 죽을 것입니까? 예수님이 그 길을 가르쳐주셨습니다. 우리의 몸과 마음과 뜻과 정성을, 오로지 하나님께만 열어 놓는 것입니다. 그분의 뜻을 이루고 완성하는 것으로만 일용할 양식을 삼는 것입니다.

 

11 : 죄에 대하여 죽고 하나님께 대하여 살기를 힘쓰라는 말이 아닙니다. 자신을, 죄에 대하여 죽고 하나님께 대하여 산 자로 여기라는, 그렇다고 생각하라는 말입니다. 사람은, 자기가 생각하는 대로 자신의 삶을 만들어갑니다. 이 사실을 깨달아 알고 있는 사람은 매우 드물지만, 모르는 사람이라 해도 자신이 모르는 가운데 제 생각대로 삶을 만들어가고 있는 것입니다. 열두 해 동안 혈루증으로 고생하던 여인은 예수님 옷자락에 손을 대기만 해도 자기 병이 나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그 생각대로 되었습니다. 따라서 죄에 대하여 죽어야겠다고 생각하는 동안은 아직 죽지 못합니다. ‘죄에 대하여 죽었다고 생각할 때’, 비로소 죄에 대하여 죽은 것입니다. - 받은 줄로 믿고 드리는 기도보다 더 힘 있는 기도는 없을 것입니다.

 

12~14 : 아무리 좋은 것이라도 생각으로만 남아있으면, 그건 그냥 하나의 관념일 뿐입니다. 행함이 없는 믿음이 죽은 믿음이듯이, 실천이 없는 관념에는 생명력이 없습니다. 따라서 죄에 대하여 죽고 하나님께 대하여 살았다고 생각한다면, 구체적으로 그렇게 살아야 합니다. 내 손을 죄에 내어주면 불의한 병기가 되고, 하나님께 드리면 의로운 병기가 됩니다. 그것이 어떤 칼이냐가 문제가 아니라, 그 칼을 누가 쓰느냐가 문제입니다. ‘내 몸을 내가 쓰면’, 다시 말해서 내 몸으로 사욕(私慾)에 순종하면, ‘가 내 삶을 다스릴 것입니다. 반대로 나의 몸을 하나님께서 쓰시면’, 오직 은총만이 나의 삶에 충만할 것입니다.

 

15 : 아무도 죄를 묻지 않는다 해서 죄를 지을 것입니까? 그럴 수 없는 일입니다. 내가 돈을 움켜잡을 때 움켜잡힌 것은 돈이 아니라 나 자신이듯이, 내가 죄를 범할 때 범해진 것은 그래서 깨어진 것은 죄가 아니라 나 자신이기 때문입니다. 나무 열매는 나무 밖에 있지 않고 나무 안에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내가 저지른 죄의 열매는 나의 몸 밖에 있지 않고 안에 있습니다. 누구 때문에 죄를 안 짓는 것이 아니라, 나 자신 때문에 안 짓는 것입니다.

16 : 하나님께서는 인간에게 자기를 누구한테 복종시킬 것인지 결정할 수 있는 자유를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 자유를 간섭하지 않으셨으며 앞으로도 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따라서 선택은 언제나 양자택일입니다. 사람의 말을 들을 것인가, (사람이 자기 자신이든 남이든 결과는 마찬가지다.) 아니면 하나님의 말씀()을 따를 것인가? 이쪽을 따르면 죽고 저쪽을 따르면 삽니다.

 

17~18 : 죄의 종노릇을 하던 사람이 죄에서 벗어나 의의 종으로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어째서 하나님께 감사드릴 일입니까? - 그 일을 처음 계획하시고 마침내 이루신 분이 하나님이신 까닭입니다.

 

 

 

   
  0
3500
새가족 교육 2
[1단계] 교회란 무엇인가?   제2과 교회 안에서 이루어지는 일들   예배란 무엇입니까? - 예배란,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믿고 고백하는 그리스도인들이, 일정한 순서에 따라 마음을 다하여 교우들과 함께, 우리의 창조자이시고, 인도자이시고, 섭리자이신 하나님께 믿음을 고백하며 찬미하고 경배하는 종교적 행위입니다.   예배를 어떻게 드려야 합니까? - 기독교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신 일요일을 ...

 [2023/03/23 09:38]
새 가족 교육 1
  [1단계] 교회란 무엇인가?   제1과 교회   이 세상 각 나라에는 수많은 교회가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를 ‘주(主)’로 믿고 고백하고 배우고 따르는 ‘그리스도인들의 모임’이기 때문에 온 세상에 있는 교회는 사실상 하나입니다.   교회란 무엇입니까? - 교회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예수 그리스도를 하나님의 아들(독생자), 세상(나)의 구세주로 믿고, 예배와 삶을 통...

 [2023/03/15 20:19]
오호라, 나는 곤고한(비참한) 사람이로다 (로마 7:18~25
  오호라, 나는 곤고한(비참한) 사람이로다 (로마 7:18~25) - 로마서 묵상 22   바울은 한 입으로 그(極)과 극(極)을 이루는 두 가지 고백을 합니다. 하나는 갈라2:20의 고백이고, 다른 하나는 로마7:19~20의 고백입니다. 그런데 이것은 ‘모순’이 아닌가요? 그렇습니다. 바울은 이 모순(矛盾)을 한 몸에 지니고 살아간 사람이었습니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그 모순을 극복한 사람이었습니다. (우리도 모순덩어...

 [2023/02/25 14:55]
율법과 거울 (로마 7:7~17)
  율법과 거울 (로마 7:7~17) - 로마서 묵상 21   여기 도둑질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만일 도둑질하지 말라는 법(法)이 없다면, 그는 죄를 지으면서 자기가 죄를 짓고 있다는 사실을 모를 것입니다. 그러니 “법이 그를 죄인으로 만들었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닙니다. 그러나 과연 사람이 죄를 지시게 하는 것이 법일까요?   7~8절 : 거울은 얼굴에 묻은 걸 보여줄 뿐입니다. 거울을 치운다고 해서 얼굴에 묻은 게...

 [2023/02/04 14:59]
사망에서 영생으로 (로마 6:19~23)
  사망에서 영생으로 (로마 6:19~23) - 로마서 묵상 20   구원에 있어서는, ‘죽음’ 아니면 ‘삶’입니다. 거듭 말하거니와 어중간은 없습니다. 사람은 둘 가운데 하나를 택해야 합니다. 그런데 죽음은 죄(罪)와 통하고 생명은 의(義)와 통합니다. 여기서 바울이 말하는 ‘죽음’은 단순한 육신의 사망이 아닙니다. 마찬가지로 그가 말하는 ‘생명’은 죽어도 죽지 않는 영생(永生)입니다.   19절 : “육신이 연...

 [2023/01/07 15:14]
죄에 죽고, 하나님께 살고 (로마 6:10~18)
  죄에 죽고, 하나님께 살고 (로마 6:10~18) - 로마서 묵상 19   “성인(聖人)은 참회하고 범인(凡人)은 후회한다”고 했습니다. 참회나 후회나 그 말이 그 말이겠지만, 성인은 단 한 번 뉘우치고 범인은 두고두고 뉘우친다는 뜻입니다. - 사람은 누구나 한번 태어나서 한번 죽거니와, 예수님이 십자가에 돌아가셨다가 다시 살아나신 일 또한 ‘단 한 번’ 있었던 일입니다.   10절 : 그분의 죽으심과 살아나심은 따...

 [2022/12/07 19:10]
죄에 대하여 죽은 몸 (로마 6:1~9)
  죄에 대하여 죽은 몸 (로마 6:1~9) - 로마서 묵상 18   인간의 죄가 없다면 하나님의 은혜도 없었을 것입니다. 어둠을 겪어보지 못한 사람이 과연 빛을 알 수 있을까요? - 그렇다면 우리는 더 많은 은혜를 경험하기 위해 더 많은 죄를 지어야 하는 건가요?   1절 :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 틀림없이 탁상공론(卓上空論)을 즐기는 사람일 것입니다. 호사스러운 곳에서 술과 음식을 먹으며, 전쟁...

 [2022/11/11 20:16]
율법과 범죄 (로마 5:20~21)
  율법과 범죄 (로마 5:20~21) - 로마서 묵상 17   법(法)이 좋은 것인 줄 누가 모르겠습니까? 그러나 사람이 자신의 의지만으로 그 법을 지킬 수 없으니 딱한 일입니다. 나아가 천지 만물 가운데 홀로 인간만이 하나님의 법(명령)을 어길 수 있고 여태 어겨 왔으며 지금도 어기고 있습니다. 그런데 법이 없다면 법을 어기는 일 또한 없을 것입니다. “율법이 탐내지 말라 하지 아니하였더라면 내가 탐심을 알지 못하였...

 [2022/10/29 19:47]
아담과 그리스도 (로마 5:12~19)
  아담과 그리스도 (로마 5:12~19) - 로마서 묵상 16   12~14절 : 벌레가 나뭇잎 하나를 갉아 먹는 것, 그것은 나무를 갉아 먹는 것입니다. 내 심장에 병이 든 것은 내가 병든 것이고, 따라서 병원에 가는 것은 내 심장이 아니라 ‘나’ 자신입니다. 마찬가지로 한 사람이 넘어진 것은 곧 인류가 넘어진 것입니다. ‘인류’라는 몸 밖에서 태어난 ‘인간’은 없기 때문입니다. - 아담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죄가 세상에 들...

 [2022/10/08 14:59]
그리스도인이 늘 즐거워할 이유 (로마 5:1~11)
  그리스도인이 늘 즐거워할 이유 (로마 5:1~11) - 로마서 묵상 15   믿음으로 의로운 자라고 인정을 받은 ‘우리’에게 무엇이 따라올까요? 바울은 본문에서 의로운 자로 인정받은 우리에게 어떤 보상이 약속되어 있는지를 설명합니다. 그 첫 번째가 ‘하나님과 화해하는 것’, 다른 말로 하면, 이 땅에서 사람의 힘으로는 이룰 수도 없고 지킬 수도 없는, ‘절대 평화를 누리는 것’입니다.   1절 : “화평을 누...

 [2022/09/04 15:37]
12345678910,,,45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남명로 234번길 30 (사리 900-60). admin@slowstep.org / Copyright (c) SlowSte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