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천천히
작성일 2022-08-20 (토) 15:22
ㆍ추천: 0  ㆍ조회: 99      
http://slowstep.org/home/?slowstep.2704.21
“ 아브라함과 모세, 누가 먼저인가? (로마 4:9~25) ”

 

아브라함과 모세, 누가 먼저인가? (로마 4:9~25) - 로마서 묵상 14

 

의로운 짓을 한 바 없이 의롭다는 인정을 받으니 우리는 행복한 사람입니다. 그 행복은 오직 믿음이라는 통로를 거쳐서 오는데, 행위 없는 행위인 믿음을 가장 잘 보여준 사람이 아브라함입니다. 그의 행복은 많은 유대인이 생각하고 있듯이, 할례를 받음으로써 누리게 되는 그런 것이 아니었습니다. 할례를 받는 것은 그가 유대인이 되었다는 표시일 뿐입니다.

 

9~12 : 뿌리()에서 가지()가 나오게 되어 있습니다. 거꾸로 가지에서 뿌리가 나오는 법은 없습니다. 아브라함은 아직 할례를 받기 전에 믿음으로 의롭다는 인정을 받았고 그것을 확인하는 표로 받은 것이 할례입니다. 그러므로 할례를 믿음보다 앞자리에 둔다면, 그것은 하나님의 법을 어기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할례를 받았거나 받지 않았거나, 그것이 하나님께 의로운 자로 인정받는데 필수불가결한 조건은 못 된다는 말입니다. 오늘 우리가 듣기에는 당연한 상식이지만, 유대인의 혈통과 할례를 비롯한 모든 전통을 자기 목숨보다 소중하게 여겼던 당시 유대교 정통 보수주의자들한테는 못마땅하고 역겹고 위험한 이단 사설이었을 것입니다. 따라서 그들이 바울을 죽여 없애려고 한 것이 결코 무리가 아닙니다.

 

13~14 : 하나님께서 아브라함과 그의 후손에게 세상을 물려주시겠다고 약속하신 것은 그가 율법을 지켰기 때문이 아니라, 다시 말해서 그가 무슨 업적을 쌓았기 때문이 아니라, 오직 믿음으로 순종했기 때문입니다. (17:3~4 참고) 이렇게 약속하신 하나님께서 뒤를 이어 그에게 할례를 명하십니다. (17:9~11 참고) 길게 말할 것 없습니다. “아브라함(믿음)과 모세(율법), 누가 더 먼저인가? 누가 누구한테서 나왔는가?” 이유가 어디에 있든, 이 순서를 뒤집어 앞뒤를 바꾸는 일은 옳지 않습니다. 그런데도 우리는 율법에 메여 사는 못된 습관을 갖고 있지 않습니까? 알았으면 그 못된 습관을 버려야 합니다!

 

15 : “큰 길(大道)이 무너져 인의(仁義)가 있고 나라가 어지러워 충신(忠臣)이 있다.”고 했습니다(老子18). - 하나님이 인간에게 율법을 주신 것은 인간이 이미 그것을 어기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도 않는 짓을 금할 수는 없는 일입니다. “율법이 없는 곳에 범법도 없다.”는 말은 법 없이 살 수 있어서 법이 없다는 말과 같습니다. 문제와 해결의 뿌리는 인의를 지키는 데 있지 않고 무너진 대도를 바로 세우는 데 있습니다. 법을 잘 지키는 데 있지 않고 법 없이 살아가는 사람으로 거듭나는 데 있습니다.

 

16 : 첫 문장이 좀 까다롭습니다. 풀어서 그 뜻을 헤아리면 대강 이러합니다. 첫째, 하나님은 믿음을 보시고 그에게 세상을 물려주시겠다고 약속하십니다. 둘째, 그 약속 또한 인간의 믿음이 거둔 결실이 아니라, 하나님이 일방적으로 베푸시는 은총입니다. 셋째, 은총으로 내리신 약속은 아브라함에게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후손에게도 해당하는 것입니다. - ‘하나님 앞에서는모든 장벽이 무너집니다. 유대인과 이방인의 구별이 없거늘 할례자와 무할례자의 구별이 어찌 있겠습니까? 그러니 우리는 판단하고 쪼개는 사람이 아니라, 뒤로 물러서고 합하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17~25 : 아브라함은 하나님을, 죽은 자를 살리시고 없는 것을 있게 만드시는 분으로 믿었습니다. 믿음이 그로 하여금 일흔다섯의 나이에 고향을 떠나도록 했고, 백 세에 아들을 낳도록 했습니다. 아들을 주시겠다는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폐경 한지 이미 오래인 아내의 침실에 드는 늙은 아브라함, 이 얼마나 큰 믿음입니까! 아브라함은 하나님을 믿었습니다. 우리도 주 예수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하나님을 믿습니다. 그러니 믿음으로 하나 된 아브라함과 우리 사이에는 시공의 간격도 차이도 없습니다.

 

 

   
  0
3500
새가족 교육 2
[1단계] 교회란 무엇인가?   제2과 교회 안에서 이루어지는 일들   예배란 무엇입니까? - 예배란,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믿고 고백하는 그리스도인들이, 일정한 순서에 따라 마음을 다하여 교우들과 함께, 우리의 창조자이시고, 인도자이시고, 섭리자이신 하나님께 믿음을 고백하며 찬미하고 경배하는 종교적 행위입니다.   예배를 어떻게 드려야 합니까? - 기독교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신 일요일을 ...

 [2023/03/23 09:38]
새 가족 교육 1
  [1단계] 교회란 무엇인가?   제1과 교회   이 세상 각 나라에는 수많은 교회가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를 ‘주(主)’로 믿고 고백하고 배우고 따르는 ‘그리스도인들의 모임’이기 때문에 온 세상에 있는 교회는 사실상 하나입니다.   교회란 무엇입니까? - 교회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예수 그리스도를 하나님의 아들(독생자), 세상(나)의 구세주로 믿고, 예배와 삶을 통...

 [2023/03/15 20:19]
오호라, 나는 곤고한(비참한) 사람이로다 (로마 7:18~25
  오호라, 나는 곤고한(비참한) 사람이로다 (로마 7:18~25) - 로마서 묵상 22   바울은 한 입으로 그(極)과 극(極)을 이루는 두 가지 고백을 합니다. 하나는 갈라2:20의 고백이고, 다른 하나는 로마7:19~20의 고백입니다. 그런데 이것은 ‘모순’이 아닌가요? 그렇습니다. 바울은 이 모순(矛盾)을 한 몸에 지니고 살아간 사람이었습니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그 모순을 극복한 사람이었습니다. (우리도 모순덩어...

 [2023/02/25 14:55]
율법과 거울 (로마 7:7~17)
  율법과 거울 (로마 7:7~17) - 로마서 묵상 21   여기 도둑질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만일 도둑질하지 말라는 법(法)이 없다면, 그는 죄를 지으면서 자기가 죄를 짓고 있다는 사실을 모를 것입니다. 그러니 “법이 그를 죄인으로 만들었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닙니다. 그러나 과연 사람이 죄를 지시게 하는 것이 법일까요?   7~8절 : 거울은 얼굴에 묻은 걸 보여줄 뿐입니다. 거울을 치운다고 해서 얼굴에 묻은 게...

 [2023/02/04 14:59]
사망에서 영생으로 (로마 6:19~23)
  사망에서 영생으로 (로마 6:19~23) - 로마서 묵상 20   구원에 있어서는, ‘죽음’ 아니면 ‘삶’입니다. 거듭 말하거니와 어중간은 없습니다. 사람은 둘 가운데 하나를 택해야 합니다. 그런데 죽음은 죄(罪)와 통하고 생명은 의(義)와 통합니다. 여기서 바울이 말하는 ‘죽음’은 단순한 육신의 사망이 아닙니다. 마찬가지로 그가 말하는 ‘생명’은 죽어도 죽지 않는 영생(永生)입니다.   19절 : “육신이 연...

 [2023/01/07 15:14]
죄에 죽고, 하나님께 살고 (로마 6:10~18)
  죄에 죽고, 하나님께 살고 (로마 6:10~18) - 로마서 묵상 19   “성인(聖人)은 참회하고 범인(凡人)은 후회한다”고 했습니다. 참회나 후회나 그 말이 그 말이겠지만, 성인은 단 한 번 뉘우치고 범인은 두고두고 뉘우친다는 뜻입니다. - 사람은 누구나 한번 태어나서 한번 죽거니와, 예수님이 십자가에 돌아가셨다가 다시 살아나신 일 또한 ‘단 한 번’ 있었던 일입니다.   10절 : 그분의 죽으심과 살아나심은 따...

 [2022/12/07 19:10]
죄에 대하여 죽은 몸 (로마 6:1~9)
  죄에 대하여 죽은 몸 (로마 6:1~9) - 로마서 묵상 18   인간의 죄가 없다면 하나님의 은혜도 없었을 것입니다. 어둠을 겪어보지 못한 사람이 과연 빛을 알 수 있을까요? - 그렇다면 우리는 더 많은 은혜를 경험하기 위해 더 많은 죄를 지어야 하는 건가요?   1절 :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 틀림없이 탁상공론(卓上空論)을 즐기는 사람일 것입니다. 호사스러운 곳에서 술과 음식을 먹으며, 전쟁...

 [2022/11/11 20:16]
율법과 범죄 (로마 5:20~21)
  율법과 범죄 (로마 5:20~21) - 로마서 묵상 17   법(法)이 좋은 것인 줄 누가 모르겠습니까? 그러나 사람이 자신의 의지만으로 그 법을 지킬 수 없으니 딱한 일입니다. 나아가 천지 만물 가운데 홀로 인간만이 하나님의 법(명령)을 어길 수 있고 여태 어겨 왔으며 지금도 어기고 있습니다. 그런데 법이 없다면 법을 어기는 일 또한 없을 것입니다. “율법이 탐내지 말라 하지 아니하였더라면 내가 탐심을 알지 못하였...

 [2022/10/29 19:47]
아담과 그리스도 (로마 5:12~19)
  아담과 그리스도 (로마 5:12~19) - 로마서 묵상 16   12~14절 : 벌레가 나뭇잎 하나를 갉아 먹는 것, 그것은 나무를 갉아 먹는 것입니다. 내 심장에 병이 든 것은 내가 병든 것이고, 따라서 병원에 가는 것은 내 심장이 아니라 ‘나’ 자신입니다. 마찬가지로 한 사람이 넘어진 것은 곧 인류가 넘어진 것입니다. ‘인류’라는 몸 밖에서 태어난 ‘인간’은 없기 때문입니다. - 아담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죄가 세상에 들...

 [2022/10/08 14:59]
그리스도인이 늘 즐거워할 이유 (로마 5:1~11)
  그리스도인이 늘 즐거워할 이유 (로마 5:1~11) - 로마서 묵상 15   믿음으로 의로운 자라고 인정을 받은 ‘우리’에게 무엇이 따라올까요? 바울은 본문에서 의로운 자로 인정받은 우리에게 어떤 보상이 약속되어 있는지를 설명합니다. 그 첫 번째가 ‘하나님과 화해하는 것’, 다른 말로 하면, 이 땅에서 사람의 힘으로는 이룰 수도 없고 지킬 수도 없는, ‘절대 평화를 누리는 것’입니다.   1절 : “화평을 누...

 [2022/09/04 15:37]
12345678910,,,45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남명로 234번길 30 (사리 900-60). admin@slowstep.org / Copyright (c) SlowSte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