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천천히
작성일 2023-03-23 (목) 09:38
ㆍ추천: 0  ㆍ조회: 199      
http://slowstep.org/home/?slowstep.2801.21
“ 새가족 교육 2 ”

[1단계] 교회란 무엇인가?

 

2 교회 안에서 이루어지는 일들

 

예배란 무엇입니까? - 예배란,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믿고 고백하는 그리스도인들이, 일정한 순서에 따라 마음을 다하여 교우들과 함께, 우리의 창조자이시고, 인도자이시고, 섭리자이신 하나님께 믿음을 고백하며 찬미하고 경배하는 종교적 행위입니다.

 

예배를 어떻게 드려야 합니까? - 기독교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신 일요일을 주일(主日, 주님의 날)이라고 하여, 그날을 기념하여 매주 주일인 일요일에 예배를 드립니다. 이날은 반드시 모든 일을 뒤로 제쳐두고, 하나님을 예배하는 데 온전히 바쳐야 합니다. 그리고 성경책과 찬송가는 꼭 준비해야 합니다.

 

성례란 무엇입니까? - ‘거룩한 예식이라는 뜻으로, 개신교회는 세례식성찬식이 있습니다.

 

세례식은 무엇입니까? - 세례는, 하나님을 창조자로 믿고,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救主)로 믿고 고백하면서, 지난날의 죄와 생활방식을 모두 씻어 내버리고, 성령 안에서 새로운 사람이 되어 살아가도록 하는 기독교의 의식입니다. 따라서 모든 신자는 반드시 세례를 받아야 합니다. 세례에서 물을 사용하는 이유는, 물이 더러운 것을 깨끗하게 씻어내듯이, 이전에 지었던 모든 죄와 마음의 더러움을,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씻어 새롭게 하는 것을 상징합니다.

 

성찬식은 무엇입니까? - 인간의 구원과 생명과 인류의 평화를 위하여, 이 세상에 사람의 몸을 입고 오셔서 고난을 당하시고 죽으셨다가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삶을 기억하며 기념하는 의식입니다. 성찬식에서 사용하는 포도주는 예수 그리스도의 살과 피를 상징합니다. 성찬식은 예수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온전하게 믿고 고백하며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은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습니다. 세례는 일생에 한 번이지만, 성찬은 사는 동안 내내 받을 수 있습니다.

 

헌금은 왜 합니까? -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자신의 믿음을 고백하며 삶을 내어 맡기는 신앙을 표현하기 위함이며, 내게 있는 것 중의 일부를 교회에 봉헌하여, 이 세상의 생명과 구원과 평화를 만드는 일에 간접적으로 참여하고 돕기 위함입니다.

 

기도란 무엇입니까? - 기도란, 우리가 우리의 창조자이시고 인도자이시며 섭리자이신 하나님을 향하여, 자기와 다른 사람들 그리고 공동체를 위하여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필요한 것들을 구하는 행위입니다.

 

무엇을 위해 기도해야 합니까? - 영적인 것에 대하여, 삶에 필요한 것들인 물질에 대하여, 사람 사이의 관계에 대하여, 또한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는 교회와 세상을 위하여 기도해야 합니다.

 

언제 어떻게 기도해야 합니까? - 예배 중에 해야 하며, 매일 시간을 따로 정해서 해야 하고, 끊임없이 해야 합니다.

 

   
  0
3500
육신의 생각은 사망이요.. (로마 8:1~11)
  육신의 생각은 사망이요.. (로마 8:1~11) - 로마서 묵상 23   하나님께서는 그리스도 예수를 보내시어 바울을 ‘사망의 몸’(죄를 지어 죽게 된 몸)에서 건지셨습니다. 이로써 바울은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당신의 외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은, 지금 이 자리에 서서 설교하고 있는 저를 ‘사망의 몸’에서 건지기 위해서였습니다. 그리고 설교를 듣고 있는 여러분을 위해서...

 [2023/04/01 20:54]
새가족 교육 2
[1단계] 교회란 무엇인가?   제2과 교회 안에서 이루어지는 일들   예배란 무엇입니까? - 예배란,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믿고 고백하는 그리스도인들이, 일정한 순서에 따라 마음을 다하여 교우들과 함께, 우리의 창조자이시고, 인도자이시고, 섭리자이신 하나님께 믿음을 고백하며 찬미하고 경배하는 종교적 행위입니다.   예배를 어떻게 드려야 합니까? - 기독교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신 일요일을 ...

 [2023/03/23 09:38]
새 가족 교육 1
  [1단계] 교회란 무엇인가?   제1과 교회   이 세상 각 나라에는 수많은 교회가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를 ‘주(主)’로 믿고 고백하고 배우고 따르는 ‘그리스도인들의 모임’이기 때문에 온 세상에 있는 교회는 사실상 하나입니다.   교회란 무엇입니까? - 교회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예수 그리스도를 하나님의 아들(독생자), 세상(나)의 구세주로 믿고, 예배와 삶을 통...

 [2023/03/15 20:19]
오호라, 나는 곤고한(비참한) 사람이로다 (로마 7:18~25
  오호라, 나는 곤고한(비참한) 사람이로다 (로마 7:18~25) - 로마서 묵상 22   바울은 한 입으로 그(極)과 극(極)을 이루는 두 가지 고백을 합니다. 하나는 갈라2:20의 고백이고, 다른 하나는 로마7:19~20의 고백입니다. 그런데 이것은 ‘모순’이 아닌가요? 그렇습니다. 바울은 이 모순(矛盾)을 한 몸에 지니고 살아간 사람이었습니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그 모순을 극복한 사람이었습니다. (우리도 모순덩어...

 [2023/02/25 14:55]
율법과 거울 (로마 7:7~17)
  율법과 거울 (로마 7:7~17) - 로마서 묵상 21   여기 도둑질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만일 도둑질하지 말라는 법(法)이 없다면, 그는 죄를 지으면서 자기가 죄를 짓고 있다는 사실을 모를 것입니다. 그러니 “법이 그를 죄인으로 만들었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닙니다. 그러나 과연 사람이 죄를 지시게 하는 것이 법일까요?   7~8절 : 거울은 얼굴에 묻은 걸 보여줄 뿐입니다. 거울을 치운다고 해서 얼굴에 묻은 게...

 [2023/02/04 14:59]
사망에서 영생으로 (로마 6:19~23)
  사망에서 영생으로 (로마 6:19~23) - 로마서 묵상 20   구원에 있어서는, ‘죽음’ 아니면 ‘삶’입니다. 거듭 말하거니와 어중간은 없습니다. 사람은 둘 가운데 하나를 택해야 합니다. 그런데 죽음은 죄(罪)와 통하고 생명은 의(義)와 통합니다. 여기서 바울이 말하는 ‘죽음’은 단순한 육신의 사망이 아닙니다. 마찬가지로 그가 말하는 ‘생명’은 죽어도 죽지 않는 영생(永生)입니다.   19절 : “육신이 연...

 [2023/01/07 15:14]
죄에 죽고, 하나님께 살고 (로마 6:10~18)
  죄에 죽고, 하나님께 살고 (로마 6:10~18) - 로마서 묵상 19   “성인(聖人)은 참회하고 범인(凡人)은 후회한다”고 했습니다. 참회나 후회나 그 말이 그 말이겠지만, 성인은 단 한 번 뉘우치고 범인은 두고두고 뉘우친다는 뜻입니다. - 사람은 누구나 한번 태어나서 한번 죽거니와, 예수님이 십자가에 돌아가셨다가 다시 살아나신 일 또한 ‘단 한 번’ 있었던 일입니다.   10절 : 그분의 죽으심과 살아나심은 따...

 [2022/12/07 19:10]
죄에 대하여 죽은 몸 (로마 6:1~9)
  죄에 대하여 죽은 몸 (로마 6:1~9) - 로마서 묵상 18   인간의 죄가 없다면 하나님의 은혜도 없었을 것입니다. 어둠을 겪어보지 못한 사람이 과연 빛을 알 수 있을까요? - 그렇다면 우리는 더 많은 은혜를 경험하기 위해 더 많은 죄를 지어야 하는 건가요?   1절 :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 틀림없이 탁상공론(卓上空論)을 즐기는 사람일 것입니다. 호사스러운 곳에서 술과 음식을 먹으며, 전쟁...

 [2022/11/11 20:16]
율법과 범죄 (로마 5:20~21)
  율법과 범죄 (로마 5:20~21) - 로마서 묵상 17   법(法)이 좋은 것인 줄 누가 모르겠습니까? 그러나 사람이 자신의 의지만으로 그 법을 지킬 수 없으니 딱한 일입니다. 나아가 천지 만물 가운데 홀로 인간만이 하나님의 법(명령)을 어길 수 있고 여태 어겨 왔으며 지금도 어기고 있습니다. 그런데 법이 없다면 법을 어기는 일 또한 없을 것입니다. “율법이 탐내지 말라 하지 아니하였더라면 내가 탐심을 알지 못하였...

 [2022/10/29 19:47]
아담과 그리스도 (로마 5:12~19)
  아담과 그리스도 (로마 5:12~19) - 로마서 묵상 16   12~14절 : 벌레가 나뭇잎 하나를 갉아 먹는 것, 그것은 나무를 갉아 먹는 것입니다. 내 심장에 병이 든 것은 내가 병든 것이고, 따라서 병원에 가는 것은 내 심장이 아니라 ‘나’ 자신입니다. 마찬가지로 한 사람이 넘어진 것은 곧 인류가 넘어진 것입니다. ‘인류’라는 몸 밖에서 태어난 ‘인간’은 없기 때문입니다. - 아담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죄가 세상에 들...

 [2022/10/08 14:59]
12345678910,,,45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남명로 234번길 30 (사리 900-60). admin@slowstep.org / Copyright (c) SlowSte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