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천천히
작성일 2020-03-07 (토) 11:23
ㆍ추천: 0  ㆍ조회: 45      
http://slowstep.org/home/?slowstep.2248.21
“ 추천영화 <더 그레이> ”
 
코로나19 사태로 모두가 힘들어 하는 이 때, 이 영화를 추천합니다..

<더 그레이> 2012년 미국,캐나다

줄거리 길라잡이 : 야생동물로부터 알래스카 노동자들을 보호하는 일을 하는 오트웨이(리암 니슨) >> 모든 일을 마치고 귀향하던 중 뜻하지 않은 비행기 사고 >> 알래스카 설원에 간신히 살아남은 이들의 추위와의 사투 >> 저마다 아픔이 있는 사람들 >> 자살하려 했던 주인공도 죽음을 두려워함 >> 늑대와의 사투 속에 행복했던 추억을 의지해 살아남으려는 몸부림 >> ‘왜 나에게 이런 일이? 누가 날 좀 도와줘!’ 절규하지만 늑대로 인해 한 명씩 죽어가는 생존자들 >> 끝내 늑대의 본거지인 문제의 핵심에 주인공 혼자만 남게 됨 >> 날 좀 도와달라고 하나님께 간절히 호소하지만 대답 없는 허공을 향해 스스로 해보겠다는 주인공 >> ‘오늘이란, 어제 세상을 떠났던 이들이 간절히 기다리던 내일’이기에 악착같이 살겠다는 마음으로 대장 늑대와 대결함 >> 결국 주인공이 이겼다는 암시로 영화는 끝난다.

주인공의 명대사 - "바로 오늘을 살아가고, 바로 오늘 죽는다."

*스스로 늑대와 한 번 싸워보려는 용기를 가졌다는 것이 바로 하나님의 응답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 우리는 선하신 분께 이 사태를 해결해 달라고 기도했고, 예배가 끊기는 일이 없게 해달라고 부르짖었고, 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전화위복이 되게 해달라고 기도했고, 이단들을 심판해 달라고 간구했지요.. 그런데 우리가 체험한 것은 영화에서 오트웨이(리암 니슨)가 경험했던 공허함 뿐이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분명히 응답하시지 않았을까요?. "나를 선하다 하느냐? 이 사태가 해결되기를 바라느냐? 그럼 너희도 선해져야 한다." "지금까지 예배가 끊긴 적이 있었드냐? 앞으로도 없을 것이다. 내가 원하는 것은 예배가 아니라 내 뜻에 대한 순종이니라." "어려움은 이미 극복하고 있지 않느냐? 그것이 쌓이면 자연스레 전화위복이 되는 것을.." "이단? 그래, 종교의 변종바이러스가 이단일 수 있겠구나. 그럼 그 이단들이 득세하게 된 숙주가 누구였는지 곰곰이 생각해 보거라." - "내 뜻이 무엇인지 알았으면, 너희는 선한 마음을 잃지 말고 서로 힘을 모아 이 어려움을 이겨나가야 한다. 그 자리에 내가 있느니라!"

(영화 소개하다 설교가 돼버렸는데, ㅠ 나는 이 영화를 다섯 번이나 보면서 이 메시지를 들었습니다. 그리고 큰 힘과 위로가 됐지요..)
 
 
 
 
 
 
   
  0
3500
룻기 공부 4, 5
룻기 공부 ④ - 룻과 나오미 (룻기 1:15~19a)   남편과 두 아들을 여읜 나오미 여인들만 홀로 남습니다. 그 무렵 나오미는 그의 고향 땅에 먹거리가 넉넉하다는 소식을 듣고, 고향 베들레헴으로 돌아가려고 모압을 떠날 채비를 합니다. 나오미로서는 두 젊은 며느리들을 어떻게 해야 할지가 문제입니다. 시형제 결혼을 시킬 아들들도 없는 터여서, 젊은 며느리들을 각자의 친정으로 돌려보내려고 합니다. 거기에 가서 새 ...

 [2020/08/01 18:42]
룻기 공부 2, 3
룻기 공부 ② - 국제 결혼 여성 (룻기 1:3~6)   문학 기법(技法) 십여 년 이민 생활이 한두 절에 담겨 있는가 하면(1:3~5), 하룻밤의 사건이 한 장(3:1~18)에 ?룻이 보아스와 가까워짐 - 상세히 기록되기도 하는 것이 룻기에 나타나는 문학적 기법이다. 룻기에 나오는 이야기는 어떤 부분에서는 지루하리만큼 상세히 진술되지만, 또 어떤 부분에서는 생략이 심하고 사건 진행이 급히 묘사되기 때문에, 사건들 사이의 시간적 거...

 [2020/07/11 13:53]
발 씻기는 사람이 필요한 세상
몸의 지체 중에서 손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나요, 발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나요? 사람에게 손이 없었으면 지금과 같은 문명을 이루지 못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사람에게 발이 없었으면 인류는 이미 오래전에 멸망했을 것입니다. 인간보다 더 센 맹수에게 다 잡아먹혔을 테니까요. 단순하게 생각했을 때는 손이 더 중요한 것처럼 여겨졌지만, 깊이 생각하니까 발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그런데 우리는 손...

 [2020/06/20 17:13]
룻기 공부 1
  룻기 공부 (개요)   구약성서 안에 들어 있는 한 작은 책 <룻기>를 교우들과 함께 재미있게 읽어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담긴 이야기를 읽으면서 우리는 이 본문을 성서 전체의 맥락(脈絡)을 따라서 볼 겁니다. 신구약 성서 안에 있는 여러 중요한 관련 구절을 참고할 것입니다. 고대 이스라엘의 역사문화적 배경에 비추어 본문을 읽을 것입니다. <룻기>의 문학적 특징도 보면서, 이 책 안에서 전개되는 이야...

 [2020/06/13 17:29]
소화기의 휴식
  8년만에 쉬게 해주었습니다.. (?) '소화기' 말입니다. ㅋㅋㅋ예배당과 교회 주방에 그리고 목사관에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준비해 놓았던 것인데, 8년 동안 제 자리를 지키며 서 있었기에 먼지도 닦아주고 좀 눕혀주었습니다. ㅎㅎ작동이 잘 될까요?. (시험해 볼 수도 없고) 될 거라 생각합니다. 아니, 잘 되기를 바랍니다. 소화기, 쓸 일이 없는 게 좋겠지요..^^우리 사람도 저렇게 소화기처럼 꿋꿋하게 자기 역할에 충실...

 [2020/06/06 17:00]
오월의 한복판에
5월, 신록의 계절 한복판에 우리가 사는 세상은 온통 푸르름과 형형색색의 꽃 잔치다. 아름답기 그지없다. 그런데 그 가운데 꽃이 없는 녀석들도 있으니, 이유인즉 수나무다, 병해를 입어서다, 꽃이 나올 꽃대를 잘라버려서다, 이상기후 때문이다, 아직 꽃이 필 때가 아니기 때문이다(실제로 평생 딱 한 번 꽃이 피는 녀석도 있으니) 저마다 다 이유가 있는데, 이것만 보더라도 자연은 결코 단순하지 않다. 그래서 더욱 신비...

 [2020/05/23 16:23]
마음이 가난해야..
  내가 해당자가 되는지 우편으로 신청서를 받았고, 신청서를 꼼꼼히 읽고 작성한 뒤, 수령하기 위해 면사무소에 갔습니다. 경상남도에서 (건강보험료 기준) 하위 50% 이하에 해당하는 주민에게 주는 긴급재난지원금 얘깁니다.면사무소 입구에 들어서니 발열 체크하는 공무원이 있었고, 나는 발열 체크한 뒤에 마스크를 하고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앞서 온 이들이 예닐곱 명 정도 있었는데, 담당공무원을 중심으로 빙 둘...

 [2020/04/30 16:16]
추억의 카세트테이프
22년 전 파주 금촌에 살 때, 막 다섯 살이 된 아이의 노는 소리를 녹음했었나 봅니다. 오늘, 아내와 그 소리를 들으며 그때가 애절하게 그리우면서도 얼마나 행복했는지 모릅니다. 행복했던 이유는, 그 소리가 이 세상에 하나뿐인 멋진 소리요 가장 아름다운 음악이었기 때문입니다. 다시 오지 않을 소중한 순간, 그리운 순간들이 우리에게 있습니다. 그때로 돌아갈 수는 없겠지만, 한 번쯤은 가보고 싶은 생각도 듭니다. 이...

 [2020/04/25 16:08]
세월호 참사 6주기
  6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지만 달라진 건 거의 없었습니다. 해결된 것도 거의 없었습니다.어떻게 현대 민주주의국가에서 이럴 수가 있는지 도저히 이해되지 않습니다..도올 김용옥 교수가 그랬습니다."지금 우리사회에 필요한 것은 부패세력 척결이다!"동감합니다. 다행히 이제 기회가 생겼습니다.'교회의 지도자로서 어떻게 살아야 하나?.'고민하고 또 고민하다가 발견한 아래의 글이 내가 살아가야 할 길을 보여줍니다....

 [2020/04/17 18:19]
카톡 유감
  오늘 내가 잘 알고 있는 목사님한테서 카톡을 하나 받았습니다. 그 내용은, '이번 총선에서 우파가 이기는 법.' 이었지요. 내용은 뭐, 예상대로였습니다. 그걸 여기서 다 들춰낼 필요는 없고, 그분이 나에게 왜 그런 카톡을 보냈을까, 생각해봤습니다.나를 설득하려 하셨을까, 아니면 나도 당신과 같은 색깔(p)인 줄 알고 카톡의 내용을 퍼날러 주기를 원하셨던 걸까.. ㅋㅋ물론 정치적인 성향과 지지하는 정당은 그 사...

 [2020/04/11 17:23]
12345678910,,,45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남명로 234번길 30 (사리 900-60). admin@slowstep.org / Copyright (c) SlowSte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