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천천히
작성일 2020-06-13 (토) 17:29
ㆍ추천: 0  ㆍ조회: 78      
http://slowstep.org/home/?slowstep.2308.21
“ 룻기 공부 1 ”
 

룻기 공부 (개요)

 

구약성서 안에 들어 있는 한 작은 책 <룻기>를 교우들과 함께 재미있게 읽어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담긴 이야기를 읽으면서 우리는 이 본문을 성서 전체의 맥락(脈絡)을 따라서 볼 겁니다. 신구약 성서 안에 있는 여러 중요한 관련 구절을 참고할 것입니다. 고대 이스라엘의 역사문화적 배경에 비추어 본문을 읽을 것입니다. <룻기>의 문학적 특징도 보면서, 이 책 안에서 전개되는 이야기의 의미를 더 깊게 파악하게 될 것입니다.

이스라엘 역사에서, 기원전 3세기, 아직 이스라엘 왕정(王政)이 시작되기 전, 사사(士師)들이 활동하던 시대를, 이스라엘 역사에서는 사사 시대라고 부르고, 그때의 이스라엘을 해방된 이스라엘이라고 부릅니다. 이집트 전제군주로부터 해방된 이스라엘, 가나안의 봉건 영주들로부터 해방된 이스라엘이 왕 없는 나라를 세운 것이 바로 그때였습니다.

<룻기>라는 짧은 책에 담긴 이야기는, 사사 시대 베들레헴과 모압 땅을 배경으로 전개되는, 해방된 이스라엘의 한 가족 역사입니다. 우리의 이야기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그 시대의 시대정신과 이상을 보여줍니다. 읽는 이에 따라서는 이 이야기에 등장하는 여러 인물들 중에 특별히 관심이 가는 인물들이 서로 다를 수가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중에서도 고부(姑婦) 관계의 두 여성, 나오미와 룻은 지금까지 많은 사람의 관심을 받아 왔습니다. 두 여성이 가문을 어떻게 일으키는지, 본인들은 몰랐으나, 결국 그들 두 여성이 어떻게 이스라엘의 구원자 다윗의 조상이 되는지, 메시아 가문이 형성되기까지 여성들 특히 이방 여성이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를, 볼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우리는 우리의 주님, 예수 그리스도의 조상 가운데 이방 사람 모압 여인 룻이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맡았는지를 보고 놀라고, 오랫동안 지울 수 없는 감격을 체험하게 될 것입니다. 이스라엘 쪽에서 볼 때 그는 모압이라고 하는 이방(異邦)의 여인입니다. 그는, 모압으로 이주해 살아가고 있는 한 이스라엘 남자와 결혼해 살다가, 젊은 나이에 과부가 되어, 그의 시어머니와 함께 남편의 나라로 와서 살면서, 다윗 가문의 조상이 되고, 예수 그리스도의 조상이 된 이방 여인이기 때문입니다.

<룻기>는 구약성서 안에 들어 있는 39권의 책 가운데 한 권입니다. 룻기의 은 이 책의 주인공인 한 모압 나라 여인의 이름이고, ‘’()룻에 관한 기록이 들어 있는 책이라는 뜻입니다. 이 책은 모두 4개 장, 85개 절밖에 안 되는 아주 짧은 책입니다.

여러분은 여러 가지 번역으로 이 책을 읽어볼 수 있는데, 여기에서는 [개역](1961)[개역개정판](1998)[표준새번역](1993), 이상 세 번역의 본문을 다 비교해 볼 것입니다. 아무쪼록 이 룻기 공부를 통해서 하나님의 뜻을 바르게 깨닫는 귀중한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룻기 공부 - 이름들 (룻기 1:1~2)

 

사람 이름

한 가족의 구성원들인 네 사람의 이름이 소개되어 있다.

남편(엘리멜렉), 아내(나오미), 두 아들(말론, 기룐)

구약에 등장하는 사람들의 이름은 일반적으로 어떤 뜻을 갖는다.

이름은 그것을 지은 이의 운명까지 결정한다고 생각하여, 이름을 지을 때 신중하게 짓는

구약의 인물들의 경우나 한국인들의 경우가 일치한다.

노아(안위), 아브라함(많은 무리의 아버지), 이삭(웃음을 주었다), 에서(털보), 야곱(남의

복을 가로채다), 그리고 한자나 한글로 이루어진 한국인의 이름들..

 

엘리멜렉 : 반왕(反王) 이데올로기를 반영하는 이름

나오미의 남편 이름 엘리멜렉은 엘리(나의 하나님)와 멜렉()의 합성어이다.

나의 하나님은 왕이시다.”라는 뜻. 즉 하나님 이외에는 그 누구도 자기에게는 왕일 수

없다는 뜻을 가진 이름이다.

유명한 요담의 우화(9:8~15)는 다름 아닌 인간이 세우려는 왕을 비웃는 우화이다.

 

나오미 : 끝내 기쁨을 누린 이름

즐거움, 기쁨, 사랑스러움, 아름다움 등의 뜻을 가진 이름이다.

그런데 나오미는 자기를 마라(쓴맛, 혹독한 쓰라림)라 부르길 원한다.

그러나 착한 며느리() 덕분에 나오미로 살아가게 된다.

 

말론과 기룐 : 병들어 죽을 이름

말론이란 이름은 불임, 단종, 병을 뜻하는 어근을 갖고 있다.

기룐이란 이름은 작은 그릇, 연약함, 파멸, 끝장을 뜻하는 어근을 갖고 있다.

 

생각해보기

사람은 죽을 때까지 그 이름을 갖고 산다. 나는 내 이름 뜻에 맞는 삶을 살고 있는가?

본문에 나오는 사람들은 그 이름 뜻대로 운명처럼 살 수밖에 없었는가? / 그렇지 않다.

룻기는 등장인물의 운명을 열거해 놓은 책이 아니다. 사람을 통해 역사를 이루어가시는

하나님의 구원의 드라마다.

따라서 룻기를 읽어가는 우리는, 나를 통해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구원의 드라마가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0
3500
룻기 공부 4, 5
룻기 공부 ④ - 룻과 나오미 (룻기 1:15~19a)   남편과 두 아들을 여읜 나오미 여인들만 홀로 남습니다. 그 무렵 나오미는 그의 고향 땅에 먹거리가 넉넉하다는 소식을 듣고, 고향 베들레헴으로 돌아가려고 모압을 떠날 채비를 합니다. 나오미로서는 두 젊은 며느리들을 어떻게 해야 할지가 문제입니다. 시형제 결혼을 시킬 아들들도 없는 터여서, 젊은 며느리들을 각자의 친정으로 돌려보내려고 합니다. 거기에 가서 새 ...

 [2020/08/01 18:42]
룻기 공부 2, 3
룻기 공부 ② - 국제 결혼 여성 (룻기 1:3~6)   문학 기법(技法) 십여 년 이민 생활이 한두 절에 담겨 있는가 하면(1:3~5), 하룻밤의 사건이 한 장(3:1~18)에 ?룻이 보아스와 가까워짐 - 상세히 기록되기도 하는 것이 룻기에 나타나는 문학적 기법이다. 룻기에 나오는 이야기는 어떤 부분에서는 지루하리만큼 상세히 진술되지만, 또 어떤 부분에서는 생략이 심하고 사건 진행이 급히 묘사되기 때문에, 사건들 사이의 시간적 거...

 [2020/07/11 13:53]
발 씻기는 사람이 필요한 세상
몸의 지체 중에서 손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나요, 발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나요? 사람에게 손이 없었으면 지금과 같은 문명을 이루지 못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사람에게 발이 없었으면 인류는 이미 오래전에 멸망했을 것입니다. 인간보다 더 센 맹수에게 다 잡아먹혔을 테니까요. 단순하게 생각했을 때는 손이 더 중요한 것처럼 여겨졌지만, 깊이 생각하니까 발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그런데 우리는 손...

 [2020/06/20 17:13]
룻기 공부 1
  룻기 공부 (개요)   구약성서 안에 들어 있는 한 작은 책 <룻기>를 교우들과 함께 재미있게 읽어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담긴 이야기를 읽으면서 우리는 이 본문을 성서 전체의 맥락(脈絡)을 따라서 볼 겁니다. 신구약 성서 안에 있는 여러 중요한 관련 구절을 참고할 것입니다. 고대 이스라엘의 역사문화적 배경에 비추어 본문을 읽을 것입니다. <룻기>의 문학적 특징도 보면서, 이 책 안에서 전개되는 이야...

 [2020/06/13 17:29]
소화기의 휴식
  8년만에 쉬게 해주었습니다.. (?) '소화기' 말입니다. ㅋㅋㅋ예배당과 교회 주방에 그리고 목사관에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준비해 놓았던 것인데, 8년 동안 제 자리를 지키며 서 있었기에 먼지도 닦아주고 좀 눕혀주었습니다. ㅎㅎ작동이 잘 될까요?. (시험해 볼 수도 없고) 될 거라 생각합니다. 아니, 잘 되기를 바랍니다. 소화기, 쓸 일이 없는 게 좋겠지요..^^우리 사람도 저렇게 소화기처럼 꿋꿋하게 자기 역할에 충실...

 [2020/06/06 17:00]
오월의 한복판에
5월, 신록의 계절 한복판에 우리가 사는 세상은 온통 푸르름과 형형색색의 꽃 잔치다. 아름답기 그지없다. 그런데 그 가운데 꽃이 없는 녀석들도 있으니, 이유인즉 수나무다, 병해를 입어서다, 꽃이 나올 꽃대를 잘라버려서다, 이상기후 때문이다, 아직 꽃이 필 때가 아니기 때문이다(실제로 평생 딱 한 번 꽃이 피는 녀석도 있으니) 저마다 다 이유가 있는데, 이것만 보더라도 자연은 결코 단순하지 않다. 그래서 더욱 신비...

 [2020/05/23 16:23]
마음이 가난해야..
  내가 해당자가 되는지 우편으로 신청서를 받았고, 신청서를 꼼꼼히 읽고 작성한 뒤, 수령하기 위해 면사무소에 갔습니다. 경상남도에서 (건강보험료 기준) 하위 50% 이하에 해당하는 주민에게 주는 긴급재난지원금 얘깁니다.면사무소 입구에 들어서니 발열 체크하는 공무원이 있었고, 나는 발열 체크한 뒤에 마스크를 하고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앞서 온 이들이 예닐곱 명 정도 있었는데, 담당공무원을 중심으로 빙 둘...

 [2020/04/30 16:16]
추억의 카세트테이프
22년 전 파주 금촌에 살 때, 막 다섯 살이 된 아이의 노는 소리를 녹음했었나 봅니다. 오늘, 아내와 그 소리를 들으며 그때가 애절하게 그리우면서도 얼마나 행복했는지 모릅니다. 행복했던 이유는, 그 소리가 이 세상에 하나뿐인 멋진 소리요 가장 아름다운 음악이었기 때문입니다. 다시 오지 않을 소중한 순간, 그리운 순간들이 우리에게 있습니다. 그때로 돌아갈 수는 없겠지만, 한 번쯤은 가보고 싶은 생각도 듭니다. 이...

 [2020/04/25 16:08]
세월호 참사 6주기
  6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지만 달라진 건 거의 없었습니다. 해결된 것도 거의 없었습니다.어떻게 현대 민주주의국가에서 이럴 수가 있는지 도저히 이해되지 않습니다..도올 김용옥 교수가 그랬습니다."지금 우리사회에 필요한 것은 부패세력 척결이다!"동감합니다. 다행히 이제 기회가 생겼습니다.'교회의 지도자로서 어떻게 살아야 하나?.'고민하고 또 고민하다가 발견한 아래의 글이 내가 살아가야 할 길을 보여줍니다....

 [2020/04/17 18:19]
카톡 유감
  오늘 내가 잘 알고 있는 목사님한테서 카톡을 하나 받았습니다. 그 내용은, '이번 총선에서 우파가 이기는 법.' 이었지요. 내용은 뭐, 예상대로였습니다. 그걸 여기서 다 들춰낼 필요는 없고, 그분이 나에게 왜 그런 카톡을 보냈을까, 생각해봤습니다.나를 설득하려 하셨을까, 아니면 나도 당신과 같은 색깔(p)인 줄 알고 카톡의 내용을 퍼날러 주기를 원하셨던 걸까.. ㅋㅋ물론 정치적인 성향과 지지하는 정당은 그 사...

 [2020/04/11 17:23]
12345678910,,,45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남명로 234번길 30 (사리 900-60). admin@slowstep.org / Copyright (c) SlowSte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