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천천히
작성일 2020-06-20 (토) 17:13
ㆍ추천: 0  ㆍ조회: 74      
http://slowstep.org/home/?slowstep.2311.21
“ 발 씻기는 사람이 필요한 세상 ”

몸의 지체 중에서 손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나요, 발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나요? 사람에게 손이 없었으면 지금과 같은 문명을 이루지 못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사람에게 발이 없었으면 인류는 이미 오래전에 멸망했을 것입니다. 인간보다 더 센 맹수에게 다 잡아먹혔을 테니까요. 단순하게 생각했을 때는 손이 더 중요한 것처럼 여겨졌지만, 깊이 생각하니까 발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그런데 우리는 손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며 살아갑니다. 발보다 손을 더 자주 씻으며, 발보다 손을 더 예쁘게 가꾸고, 몸에서도 발은 저 아래 붙어있지만, 손은 한참 위에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좋아하는 돈이나 보석을 만지는 것도 다 손이 하는 일이지요. 발은 냄새만 풍기고 하는 일도 단순한 것 같습니다. 손은 드러내고 발은 숨깁니다. 오늘, ‘손을 더 많이 보고 만졌는가 발을 더 많이 보고 만졌는가.’ 생각해 보십시오.

 

요한복음 13장에도 발에 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상식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일을 명하셨습니다. “형제의 발을 씻겨주어라.” 당시 유대인들의 발은 아주 더러웠습니다. 흙먼지가 많은 길을 변변한 신발도 없이 다니는 이들이 많았으니까요. 그렇게 더러운 발을, 그것도 남의 발을 씻겨주라고 한 것은, 유대인들에게 아주 굴욕적인 일이 됩니다. 그래서 얼핏 보기에, 이 예수님의 가르침은 억지 가르침 같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에게 있어서는 정반대였던 것이지요. 직접 제자들의 발을 씻겨주실 정도로 이 일을 아주 중요하게 생각하셨던 것 같습니다. 그럼, 왜 이 가르침이 그렇게 중요했던 것일까요? 스스로 낮추는 삶을 살지 않으면, 그가 아무리 신앙인이라 해도, 모든 사람을 죽음으로 몰아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이 이 부분을 안타깝게 생각하신 것은, 제자들까지도 장차 하나님의 나라에서 서로 윗자리에 앉겠다고 시기하고 다투었기 때문입니다. 요한의 공동체에서도 이와 같은 태도가 어떻게든 극복되어야 했던 것이지요.

 

그렇다면 사람이 겸손하지 않고 교만하거나 이기적이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자기를 과장하게 됩니다. 자기야말로 누구보다 윗자리에 앉아야 할 자라고 생각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자기의 허물은 숨기고, 좋게 보이려고 애를 쓰게 됩니다. 그러나 그렇게 하면 틀림없이 그릇된 길로 가게 됩니다. 허위에 가득 찬 삶은, 가는 곳마다 죄와 죽음을 만들어낼 뿐입니다. 자신을 끊임없이 높이려는 사람은 동시에 상대방을 모함하고, 약점을 찾아내어 헐뜯고, 비방합니다. 그런 사람들의 눈에는 가난해도 죄인이요, 병들어도 저주받은 사람일 뿐입니다. 자기만 똑똑하고 거룩한 체합니다. 이렇게 되면 결국 모든 게 파괴되고, 강한 자만 살아남는 비극이 일어납니다. 교회는 무너지고 너나 할 것 없이 영적인 배고픔에 허덕이게 됩니다. 생각해 봅니다. 우리의 삶이란, 서로 위하고 아껴줄 때 생기를 얻는 법입니다. 서로 다르더라도 저마다 할 일이 있음을 인정해주고, 서로 이해하면서 한마음을 품을 때라야 우리의 삶에 생기가 돕니다. 반면에, 자기만 제일이라 하고 상대를 깎아내리기만 하면, 끝내 모두가 죽는 비극을 맞이할 뿐입니다. 안타깝게도 이런 일들은 헤아릴 수 없이 일어나는데, 그런 제자들에게, 또 오늘 우리에게, 예수님은 친히 발을 씻겨주심으로써, 이런 그릇된 삶의 자세에서 우리를 해방(구원)하려 하셨던 것입니다. 이것이 곧 하나님 아버지의 뜻이었다고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아직도 다른 사람의 발을 씻겨주는 일을, 못난 이들이나 하는 것으로 여길 때가 많습니다. 그렇게 살면 인생 실패한 것으로 단정합니다. 그래서 자신의 발을 씻게 할지언정 다른 사람의 발을 씻는 것은, 그 사람에게 굴복하는 것으로 여깁니다. 하찮게 여기고, 우습게 여기며, 헛된 것으로 여깁니다. 혹 어쩌다 발을 씻기더라도 보여주기 위한 일이 될 뿐이지요.

미국의 여류 시인 에밀리 디킨스의 시를, 홍승표 목사가 번역한 것이 있는데, 그중 일부를 옮기면 이렇습니다.

 

내가 한 사람의 심장이 찢어지는 것을 막을 수만 있다면 / 내 인생은 헛된 것이 아니라 / 내가 한 사람의 고통을 덜어줄 수 있다면 / 한 사람의 아픔을 식혀줄 수 있다면 / 땅바닥에 기절한 새를 도와 둥지로 돌아가게 할 수 있다면 / 내 인생은 결코 헛된 것이 아니리라

 

우리가 다른 사람의 발을 씻겨주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가요? 작고 못생긴 발이라 씻겨줄 수가 없나요? 냄새나는 더러운 발이라 씻겨줄 수가 없나요? 늙고 병든 발이라 씻겨줄 수가 없나요? 아니면 나에게 돈이 되는 일이 아니니 씻겨줄 수가 없나요? 그것도 아니면 체면 세우는 일이 아니라 씻겨줄 수가 없나요? 우리가 형제의 발을 씻겨주지 않으면 우리는 예수님과 무관한 사람이 됩니다. 예수님과 무관한 사람들이 모이는 교회, 그런 사람들이 파송 받는 세상, 이미 하나님 아버지의 나라는 아닐 것입니다. 기독교 신앙에서 굉장히 중요한 최후의 만찬을 빼놓을 정도로 중요하게 생각했던 요한의 이 발 씻김의 복음, 우리가 마음으로 몸으로 살아냈으면 좋겠습니다.

, 발 씻기는 사람이 필요한 세상입니다.

 

 

 

 

 

 

 

   
  0
3500
룻기 공부 4, 5
룻기 공부 ④ - 룻과 나오미 (룻기 1:15~19a)   남편과 두 아들을 여읜 나오미 여인들만 홀로 남습니다. 그 무렵 나오미는 그의 고향 땅에 먹거리가 넉넉하다는 소식을 듣고, 고향 베들레헴으로 돌아가려고 모압을 떠날 채비를 합니다. 나오미로서는 두 젊은 며느리들을 어떻게 해야 할지가 문제입니다. 시형제 결혼을 시킬 아들들도 없는 터여서, 젊은 며느리들을 각자의 친정으로 돌려보내려고 합니다. 거기에 가서 새 ...

 [2020/08/01 18:42]
룻기 공부 2, 3
룻기 공부 ② - 국제 결혼 여성 (룻기 1:3~6)   문학 기법(技法) 십여 년 이민 생활이 한두 절에 담겨 있는가 하면(1:3~5), 하룻밤의 사건이 한 장(3:1~18)에 ?룻이 보아스와 가까워짐 - 상세히 기록되기도 하는 것이 룻기에 나타나는 문학적 기법이다. 룻기에 나오는 이야기는 어떤 부분에서는 지루하리만큼 상세히 진술되지만, 또 어떤 부분에서는 생략이 심하고 사건 진행이 급히 묘사되기 때문에, 사건들 사이의 시간적 거...

 [2020/07/11 13:53]
발 씻기는 사람이 필요한 세상
몸의 지체 중에서 손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나요, 발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나요? 사람에게 손이 없었으면 지금과 같은 문명을 이루지 못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사람에게 발이 없었으면 인류는 이미 오래전에 멸망했을 것입니다. 인간보다 더 센 맹수에게 다 잡아먹혔을 테니까요. 단순하게 생각했을 때는 손이 더 중요한 것처럼 여겨졌지만, 깊이 생각하니까 발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그런데 우리는 손...

 [2020/06/20 17:13]
룻기 공부 1
  룻기 공부 (개요)   구약성서 안에 들어 있는 한 작은 책 <룻기>를 교우들과 함께 재미있게 읽어보려고 합니다. 여기에 담긴 이야기를 읽으면서 우리는 이 본문을 성서 전체의 맥락(脈絡)을 따라서 볼 겁니다. 신구약 성서 안에 있는 여러 중요한 관련 구절을 참고할 것입니다. 고대 이스라엘의 역사문화적 배경에 비추어 본문을 읽을 것입니다. <룻기>의 문학적 특징도 보면서, 이 책 안에서 전개되는 이야...

 [2020/06/13 17:29]
소화기의 휴식
  8년만에 쉬게 해주었습니다.. (?) '소화기' 말입니다. ㅋㅋㅋ예배당과 교회 주방에 그리고 목사관에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준비해 놓았던 것인데, 8년 동안 제 자리를 지키며 서 있었기에 먼지도 닦아주고 좀 눕혀주었습니다. ㅎㅎ작동이 잘 될까요?. (시험해 볼 수도 없고) 될 거라 생각합니다. 아니, 잘 되기를 바랍니다. 소화기, 쓸 일이 없는 게 좋겠지요..^^우리 사람도 저렇게 소화기처럼 꿋꿋하게 자기 역할에 충실...

 [2020/06/06 17:00]
오월의 한복판에
5월, 신록의 계절 한복판에 우리가 사는 세상은 온통 푸르름과 형형색색의 꽃 잔치다. 아름답기 그지없다. 그런데 그 가운데 꽃이 없는 녀석들도 있으니, 이유인즉 수나무다, 병해를 입어서다, 꽃이 나올 꽃대를 잘라버려서다, 이상기후 때문이다, 아직 꽃이 필 때가 아니기 때문이다(실제로 평생 딱 한 번 꽃이 피는 녀석도 있으니) 저마다 다 이유가 있는데, 이것만 보더라도 자연은 결코 단순하지 않다. 그래서 더욱 신비...

 [2020/05/23 16:23]
마음이 가난해야..
  내가 해당자가 되는지 우편으로 신청서를 받았고, 신청서를 꼼꼼히 읽고 작성한 뒤, 수령하기 위해 면사무소에 갔습니다. 경상남도에서 (건강보험료 기준) 하위 50% 이하에 해당하는 주민에게 주는 긴급재난지원금 얘깁니다.면사무소 입구에 들어서니 발열 체크하는 공무원이 있었고, 나는 발열 체크한 뒤에 마스크를 하고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앞서 온 이들이 예닐곱 명 정도 있었는데, 담당공무원을 중심으로 빙 둘...

 [2020/04/30 16:16]
추억의 카세트테이프
22년 전 파주 금촌에 살 때, 막 다섯 살이 된 아이의 노는 소리를 녹음했었나 봅니다. 오늘, 아내와 그 소리를 들으며 그때가 애절하게 그리우면서도 얼마나 행복했는지 모릅니다. 행복했던 이유는, 그 소리가 이 세상에 하나뿐인 멋진 소리요 가장 아름다운 음악이었기 때문입니다. 다시 오지 않을 소중한 순간, 그리운 순간들이 우리에게 있습니다. 그때로 돌아갈 수는 없겠지만, 한 번쯤은 가보고 싶은 생각도 듭니다. 이...

 [2020/04/25 16:08]
세월호 참사 6주기
  6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지만 달라진 건 거의 없었습니다. 해결된 것도 거의 없었습니다.어떻게 현대 민주주의국가에서 이럴 수가 있는지 도저히 이해되지 않습니다..도올 김용옥 교수가 그랬습니다."지금 우리사회에 필요한 것은 부패세력 척결이다!"동감합니다. 다행히 이제 기회가 생겼습니다.'교회의 지도자로서 어떻게 살아야 하나?.'고민하고 또 고민하다가 발견한 아래의 글이 내가 살아가야 할 길을 보여줍니다....

 [2020/04/17 18:19]
카톡 유감
  오늘 내가 잘 알고 있는 목사님한테서 카톡을 하나 받았습니다. 그 내용은, '이번 총선에서 우파가 이기는 법.' 이었지요. 내용은 뭐, 예상대로였습니다. 그걸 여기서 다 들춰낼 필요는 없고, 그분이 나에게 왜 그런 카톡을 보냈을까, 생각해봤습니다.나를 설득하려 하셨을까, 아니면 나도 당신과 같은 색깔(p)인 줄 알고 카톡의 내용을 퍼날러 주기를 원하셨던 걸까.. ㅋㅋ물론 정치적인 성향과 지지하는 정당은 그 사...

 [2020/04/11 17:23]
12345678910,,,45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남명로 234번길 30 (사리 900-60). admin@slowstep.org / Copyright (c) SlowSte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