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천천히
작성일 2022-09-04 (일) 15:37
ㆍ추천: 0  ㆍ조회: 214      
http://slowstep.org/home/?slowstep.2711.21
“ 그리스도인이 늘 즐거워할 이유 (로마 5:1~11) ”

 

그리스도인이 늘 즐거워할 이유 (로마 5:1~11) - 로마서 묵상 15

 

믿음으로 의로운 자라고 인정을 받은 우리에게 무엇이 따라올까요? 바울은 본문에서 의로운 자로 인정받은 우리에게 어떤 보상이 약속되어 있는지를 설명합니다. 그 첫 번째가 하나님과 화해하는 것, 다른 말로 하면, 이 땅에서 사람의 힘으로는 이룰 수도 없고 지킬 수도 없는, 절대 평화를 누리는 것입니다.

 

1 : “화평을 누리자이 말이 다른 사본에서는 화평을 누린다또는 화평을 누리게 되었다는 서술문으로 되어 있습니다. 앞뒤 문맥을 보아, ‘누리자보다는 누리게 되었다로 옮기는 것이 무난합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하나님과 더불어 화평을 누리게 되었다는 말은, (지금까지) 그분과 다투어 왔음을 암시합니다. 그러나 사람이 하나님과 다툰다는 말은 어불성설입니다. 그런 일은 있을 수 없습니다. 사람은 하나님과 맞서서 다툴만한 상대가 못 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새삼 화평을 누리게 되었다는 말은 무슨 뜻인가요? 아버지를 떠났던 아들이 자신의 행동을 뉘우치고 돌아왔을 때 아버지는 아들의 과거를 책망하지 않고 조건 없이 받아들입니다. (누가15:11~24) 사람과 하나님 사이가 그렇게 되었다는 말입니다. 하나님은 인간뿐 아니라 존재하는 모든 것의 바탕(the ground of being)입니다. 나무로 비유하면, 그것의 뿌리입니다. 또는 그것이 뿌리박고 서 있는 대지입니다. 나무가 대지에 든든히 뿌리박고 서 있는 것, 그것이 화평입니다. 그것은 바깥에서 주어지는 화평이 아니라, 안에서 우러나는 화평입니다. 그러므로 아무도 빼앗거나 무너뜨릴 수 없는 절대 평화입니다.

 

2 : 믿음으로 의로운 자라고 인정을 받은 우리에게는 오직 즐거워할 일만 있습니다. 여기, ‘즐거워한다는 말 속에는 기뻐한다또는 자랑스레 여긴다는 뜻이 들어있습니다. ‘우리가 즐거워하는 까닭은 첫째, 그분(그리스도)의 은혜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지금 이렇게 은혜를 누리고 있는 것 자체가 그분의 은혜입니다. 모든 것이 그로 말미암아이루어진 것입니다. 우리가 한 일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다만 믿음으로 그것을 받아들였을 따름입니다. ‘우리가 즐거워하는 두 번째 이유는, 장차 하나님의 영광에 참여할(공동번역) 희망을 지니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그리스도인에게는 오직 기뻐하고 또 기뻐할 이유만 있는 것입니다.

 

3~4 : 바울이 이 글을 쓸 때 그리스도인들은 환란 중에있었습니다. 예수를 처형한 세력이 여전히 세상을 지배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그 환란은 결코 그리스도인들의 기쁨(즐거움)을 빼앗아가지 못합니다. 왜냐하면, 환란 자체가 기쁨의 또 다른 원인이기 때문입니다. 환란을 당하지만,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즐거워하는 게 아닙니다. 환란을 당하여, 오히려 그 때문에 즐거워하는 겁니다. 왜냐하면, 환란이 인내를 낳고 인내가 연단을 낳고 연단이 소망을 낳는 줄 알기 때문입니다. 과연 그리스도인에게는 모든 것이 협력하여 선을 이룹니다. (로마8:28) “인내가 연단을 낳는다는 말은 단련된 품성을 낳는다는 뜻입니다. 잘 단련된 사람은 무슨 일을 당해도 희망을 잃지 않습니다. 모든 것이, 그에게는 희망의 근거가 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는 절망적인 상황일수록 더욱 간절하게 희망합니다.

5~6 : 희망이 사람을 부끄럽게 만드는 경우가 있을까요? 있습니다. 그것이 이루어지지 않았을 때가 아니라, 그것이 희망일 경우에 그렇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영광에 참여할 희망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 희망은 결코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습니다. 그것은 참된 희망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 희망을 이룰 주체가 우리가 아니라 하나님(의 사랑)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사랑이 어떤 것인지는 그리스도를 통하여 완벽하게 드러났으니, 경건치 못한 자를 위하여 죽으신 것입니다. “우리가 아직 연약할 때는 우리가 그리스도를 믿어 모든 시련을 이길 만한 힘을 얻기 전, 그러니까 아직 그리스도인이 되기 전입니다. 그분의 은총은 그것을 받을 자격이 있는 자에게 선택적으로 베풀어진 것이 아닙니다.

 

7~8 : 의인과 착한 사람을 굳이 구별해서 읽을 필요는 없습니다. 그런 훌륭한 사람을 위해 자기 목숨을 버리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거늘 하물며 죄인을 위해 죽는다는 것이, 그것이 하나님의 무한하시고 이유 없으신 사랑이 아니고서야 어찌 있을 수 있겠느냐는 말입니다. 그리스도의 죽음은, 우리에게 쏟으신 하나님의 사랑이 어떤 것인지를 확실하게 보여준 사건입니다.

 

9~11 : 우리를 위하여 화목제물이 되신 그리스도 덕분에 하나님과 화해를 이루어 마침내 하나님 안에서 그분을 섬기며 살게 되었습니다. 시냇가에 나무가 뿌리를 내렸으니 참으로 기쁘고 자랑스러운 일이 아니겠습니까!

 

 

   
  0
3500
육신의 생각은 사망이요.. (로마 8:1~11)
  육신의 생각은 사망이요.. (로마 8:1~11) - 로마서 묵상 23   하나님께서는 그리스도 예수를 보내시어 바울을 ‘사망의 몸’(죄를 지어 죽게 된 몸)에서 건지셨습니다. 이로써 바울은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당신의 외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은, 지금 이 자리에 서서 설교하고 있는 저를 ‘사망의 몸’에서 건지기 위해서였습니다. 그리고 설교를 듣고 있는 여러분을 위해서...

 [2023/04/01 20:54]
새가족 교육 2
[1단계] 교회란 무엇인가?   제2과 교회 안에서 이루어지는 일들   예배란 무엇입니까? - 예배란,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믿고 고백하는 그리스도인들이, 일정한 순서에 따라 마음을 다하여 교우들과 함께, 우리의 창조자이시고, 인도자이시고, 섭리자이신 하나님께 믿음을 고백하며 찬미하고 경배하는 종교적 행위입니다.   예배를 어떻게 드려야 합니까? - 기독교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신 일요일을 ...

 [2023/03/23 09:38]
새 가족 교육 1
  [1단계] 교회란 무엇인가?   제1과 교회   이 세상 각 나라에는 수많은 교회가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를 ‘주(主)’로 믿고 고백하고 배우고 따르는 ‘그리스도인들의 모임’이기 때문에 온 세상에 있는 교회는 사실상 하나입니다.   교회란 무엇입니까? - 교회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예수 그리스도를 하나님의 아들(독생자), 세상(나)의 구세주로 믿고, 예배와 삶을 통...

 [2023/03/15 20:19]
오호라, 나는 곤고한(비참한) 사람이로다 (로마 7:18~25
  오호라, 나는 곤고한(비참한) 사람이로다 (로마 7:18~25) - 로마서 묵상 22   바울은 한 입으로 그(極)과 극(極)을 이루는 두 가지 고백을 합니다. 하나는 갈라2:20의 고백이고, 다른 하나는 로마7:19~20의 고백입니다. 그런데 이것은 ‘모순’이 아닌가요? 그렇습니다. 바울은 이 모순(矛盾)을 한 몸에 지니고 살아간 사람이었습니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그 모순을 극복한 사람이었습니다. (우리도 모순덩어...

 [2023/02/25 14:55]
율법과 거울 (로마 7:7~17)
  율법과 거울 (로마 7:7~17) - 로마서 묵상 21   여기 도둑질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만일 도둑질하지 말라는 법(法)이 없다면, 그는 죄를 지으면서 자기가 죄를 짓고 있다는 사실을 모를 것입니다. 그러니 “법이 그를 죄인으로 만들었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닙니다. 그러나 과연 사람이 죄를 지시게 하는 것이 법일까요?   7~8절 : 거울은 얼굴에 묻은 걸 보여줄 뿐입니다. 거울을 치운다고 해서 얼굴에 묻은 게...

 [2023/02/04 14:59]
사망에서 영생으로 (로마 6:19~23)
  사망에서 영생으로 (로마 6:19~23) - 로마서 묵상 20   구원에 있어서는, ‘죽음’ 아니면 ‘삶’입니다. 거듭 말하거니와 어중간은 없습니다. 사람은 둘 가운데 하나를 택해야 합니다. 그런데 죽음은 죄(罪)와 통하고 생명은 의(義)와 통합니다. 여기서 바울이 말하는 ‘죽음’은 단순한 육신의 사망이 아닙니다. 마찬가지로 그가 말하는 ‘생명’은 죽어도 죽지 않는 영생(永生)입니다.   19절 : “육신이 연...

 [2023/01/07 15:14]
죄에 죽고, 하나님께 살고 (로마 6:10~18)
  죄에 죽고, 하나님께 살고 (로마 6:10~18) - 로마서 묵상 19   “성인(聖人)은 참회하고 범인(凡人)은 후회한다”고 했습니다. 참회나 후회나 그 말이 그 말이겠지만, 성인은 단 한 번 뉘우치고 범인은 두고두고 뉘우친다는 뜻입니다. - 사람은 누구나 한번 태어나서 한번 죽거니와, 예수님이 십자가에 돌아가셨다가 다시 살아나신 일 또한 ‘단 한 번’ 있었던 일입니다.   10절 : 그분의 죽으심과 살아나심은 따...

 [2022/12/07 19:10]
죄에 대하여 죽은 몸 (로마 6:1~9)
  죄에 대하여 죽은 몸 (로마 6:1~9) - 로마서 묵상 18   인간의 죄가 없다면 하나님의 은혜도 없었을 것입니다. 어둠을 겪어보지 못한 사람이 과연 빛을 알 수 있을까요? - 그렇다면 우리는 더 많은 은혜를 경험하기 위해 더 많은 죄를 지어야 하는 건가요?   1절 :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 틀림없이 탁상공론(卓上空論)을 즐기는 사람일 것입니다. 호사스러운 곳에서 술과 음식을 먹으며, 전쟁...

 [2022/11/11 20:16]
율법과 범죄 (로마 5:20~21)
  율법과 범죄 (로마 5:20~21) - 로마서 묵상 17   법(法)이 좋은 것인 줄 누가 모르겠습니까? 그러나 사람이 자신의 의지만으로 그 법을 지킬 수 없으니 딱한 일입니다. 나아가 천지 만물 가운데 홀로 인간만이 하나님의 법(명령)을 어길 수 있고 여태 어겨 왔으며 지금도 어기고 있습니다. 그런데 법이 없다면 법을 어기는 일 또한 없을 것입니다. “율법이 탐내지 말라 하지 아니하였더라면 내가 탐심을 알지 못하였...

 [2022/10/29 19:47]
아담과 그리스도 (로마 5:12~19)
  아담과 그리스도 (로마 5:12~19) - 로마서 묵상 16   12~14절 : 벌레가 나뭇잎 하나를 갉아 먹는 것, 그것은 나무를 갉아 먹는 것입니다. 내 심장에 병이 든 것은 내가 병든 것이고, 따라서 병원에 가는 것은 내 심장이 아니라 ‘나’ 자신입니다. 마찬가지로 한 사람이 넘어진 것은 곧 인류가 넘어진 것입니다. ‘인류’라는 몸 밖에서 태어난 ‘인간’은 없기 때문입니다. - 아담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죄가 세상에 들...

 [2022/10/08 14:59]
12345678910,,,45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남명로 234번길 30 (사리 900-60). admin@slowstep.org / Copyright (c) SlowSte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