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절 묵상집
  “저에게 오십시오, 주님!” 이렇게 기도하다가 “제발 우리에게 와주십시오, 주님!”으로 바뀌었다.그런데 희미하게 들려오는 소리. “너희 곁에 이미 내가 와 있는데, 너는 무엇이 그리 애타느냐?” 그래서 용기를 내어 다시 청하게 된다. “이 사악한 세상에 불을 질러 주십시오, 주님! 거짓을 태워주시고, 어둠을 물리쳐 주시며, 냉랭한 우리 가슴이 불타오르게 해주십시오.”사진 속의 책은, 다음 주에 교우들 가정...

 [2022/11/16 11:22]
가을이 가고 있네요
  나뭇잎이 본색(?)을 드러내면서 하나 둘씩 떨어지더니 계절은 어느덧 만추입니다. 쓸어도 쓸어도 바람을 타고 춤을 추는 낙엽들 사이에서 나는 오늘도 빗자루 하나 들고 술래잡기를 했습니다. 그런데 그건 놀이가 아니라 공부였습니다. 마음 공부요.. ‘너도 창조 질서에 순응해라, 낙엽 정신을 갖고 더욱 낮아져라, 너도 본색(?)을 잃지 마라..’ ㅎ내가 나무와 화초랑 이러고 노는 사이에 우리 정원을 찾아오거나 아예 ...

 [2022/10/29 19:45]
나의 자랑 십자가
  예배당 입구 로비에 전시된 십자가 중에 내가 아끼는 십자가를 꺼내어 닦은 뒤 사진을 찍었습니다. 왼쪽 사람 형상의 나무 조각은 기도하는 사람 같기도 하고 우는 사람 같기도 한데, 가운데 부활의 빈 십자가 옆에 놓으니 주님이 부활하신 줄도 모르고 울고 있던 막달라 여인 마리아가 생각납니다(요한20:11~18). 오른쪽 독특하게 생긴 투박한 십자가는, 혈루증을 앓던 여인이 주님의 옷자락을 만진 사건을 형상화한 건...

 [2022/10/08 17:45]
오디오 평론
  A판매사의 배려로 북셀프 스피커(신품)를 한 달 동안 들어보면서 리뷰를 썼습니다. 스피커는 (사진1,2) 프랑스 '포칼'사의 중급기 아리아 K2 906인데, 일반적인 북셀프보다 약간 큰 편입니다. 노란색 우퍼가 조금 어색하긴 하지만 피아노 마감에 만듦새는 아주 좋습니다.서평을 쓰는 일과 오디오 기기(특히 스피커)를 리뷰하는 일은 크게 다르지 않아 보입니다. 이 스피커를 어떤 의도로 만들었는지, 어떤 음악에 더 어울리...

 [2022/09/04 15:31]
나의, 화장실 수전 교체기
  목사관 화장실 세면대에 달려 있는 수전. 10년이나 됐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수압이 1/2로 줄어 이상하게 여기던 중, 수도꼭지 끝부분에 붙어 있는 포말 생성 부품을 떼어 보니, 녹 찌꺼기 등 10년치 노폐물이 끼어 있더군요. 안 쓰는 칫솔로 꼼꼼하게 청소하고 다시 붙여서 확인하니까, 수압이 정상으로 돌아왔습니다.그냥 그대로 쓸까 하다가, 양치질 할 때 내 입으로 들어오는 물이라 좀 더 깨끗한 물을 쓰려고 포...

 [2022/06/04 20:36]
우리 교회 성경공부
  우리 교회는 한 달에 한 번씩 주일 예배 후에 성경공부를 합니다. 지난해부터는 로마서를 읽기 시작했는데, 코로나 시대에 들어오면서 따로 모이지 못하고 자료(인쇄물)를 나누어 드리고 각자 읽어보는 것으로 대신 해왔지요. 말이 성경공부지 로마서를 읽고 묵상하는 겁니다. 너무 어렵게 얘기하면 교인들이 도무지 알아 듣지 못해서 묵상으로 그 성격을 정한 것입니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묵상이 너무 주관적으로 ...

 [2022/05/21 17:58]
교회설립 10주년
  내일(부활절 제5주)은 우리 교회 설립 10주년을 기념하며 감사하는 주일입니다. (설립일은 5월19일) 10년이란 세월, 지나고 나서 되돌아 보니 정말 빨리 흘러갔군요. 그래도 10년 동안 많은 일이 있었고, 최선을 다해 걸었으며, 한 번도 뒤로 간 적은 없었습니다.이제 10주년을 자축하기 위해 주일에 맞추어 하나씩 준비하고 있는데, 기념 수건도 맞추었고, 우리 교회 유일한 청년인 아들이 디자인 해준 현수막도 준비해서 ...

 [2022/05/14 19:42]
가정주일 꽃 화분
  아침에 안개가 잔뜩 긴 걸 보니, 오늘도 낮에는 제법 더울 것 같습니다. 올해는 기후가 예년보다 무척 다르던데, 화초의 꽃이 피는 시기도 뒤죽박죽이 돼버렸고, 남부지방엔 꿀벌이 현저히 줄어든 것 같습니다. 해를 거듭할수록 이런 일이 심화 될 것 같아 매우 걱정됩니다. ㅠㅠ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이런 이상 기후 현상을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자연 앞에 겸손한 자세로 화초와 나무를 잘 가꾸는 것이라 여겨집...

 [2022/05/07 19:42]
고양이 화분
  동네를 어슬렁거리는 개가 사라진 요즘, 네 발 가진 포유류 중에 동네의 새 주인이 된 녀석들은 고양이입니다. 우리 교회 마당에서도 하루에 여러 마리의 고양이와 마주칠 정도니까요. 그런데 고양이는 개와는 확연하게 다른 모습이 있더군요. 고양이가 사람을 빤히 쳐다볼 때가 있는데, 그때 고양이의 표정을 유심히 보면 뭔가 사람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를테면, "뭘 봐요? / 여기가 내가 다니...

 [2022/04/16 09:36]
화장실 거울 교체
  10년만에 목사관 화장실 거울을 바꾸었습니다. 건축할 때 새 것으로 걸었던 건데, 10년이란 세월 동안 물때도 많이 끼고 일부 부식이 됐더군요. 그래서 과감하게(?) 교체했습니다. 새 거울은 아내가 인터넷을 통해 구입했고요.우선 새 거울을 받아 포장을 뜯어 보니 거울 뒷면에 양면 테이프가 붙어 있습니다. 설명서를 읽었습니다.기존의 낡은 거울을 떼어냈더니 저런 원형 플라스틱 부품에 거는 구조였습니다. 그래서 ...

 [2022/04/02 20:56]
12345678910,,,34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남명로 234번길 30 (사리 900-60). admin@slowstep.org / Copyright (c) SlowSte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