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화장실 수전 교체기
  목사관 화장실 세면대에 달려 있는 수전. 10년이나 됐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수압이 1/2로 줄어 이상하게 여기던 중, 수도꼭지 끝부분에 붙어 있는 포말 생성 부품을 떼어 보니, 녹 찌꺼기 등 10년치 노폐물이 끼어 있더군요. 안 쓰는 칫솔로 꼼꼼하게 청소하고 다시 붙여서 확인하니까, 수압이 정상으로 돌아왔습니다.그냥 그대로 쓸까 하다가, 양치질 할 때 내 입으로 들어오는 물이라 좀 더 깨끗한 물을 쓰려고 포...

 [2022/06/04 20:36]
우리 교회 성경공부
  우리 교회는 한 달에 한 번씩 주일 예배 후에 성경공부를 합니다. 지난해부터는 로마서를 읽기 시작했는데, 코로나 시대에 들어오면서 따로 모이지 못하고 자료(인쇄물)를 나누어 드리고 각자 읽어보는 것으로 대신 해왔지요. 말이 성경공부지 로마서를 읽고 묵상하는 겁니다. 너무 어렵게 얘기하면 교인들이 도무지 알아 듣지 못해서 묵상으로 그 성격을 정한 것입니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묵상이 너무 주관적으로 ...

 [2022/05/21 17:58]
교회설립 10주년
  내일(부활절 제5주)은 우리 교회 설립 10주년을 기념하며 감사하는 주일입니다. (설립일은 5월19일) 10년이란 세월, 지나고 나서 되돌아 보니 정말 빨리 흘러갔군요. 그래도 10년 동안 많은 일이 있었고, 최선을 다해 걸었으며, 한 번도 뒤로 간 적은 없었습니다.이제 10주년을 자축하기 위해 주일에 맞추어 하나씩 준비하고 있는데, 기념 수건도 맞추었고, 우리 교회 유일한 청년인 아들이 디자인 해준 현수막도 준비해서 ...

 [2022/05/14 19:42]
가정주일 꽃 화분
  아침에 안개가 잔뜩 긴 걸 보니, 오늘도 낮에는 제법 더울 것 같습니다. 올해는 기후가 예년보다 무척 다르던데, 화초의 꽃이 피는 시기도 뒤죽박죽이 돼버렸고, 남부지방엔 꿀벌이 현저히 줄어든 것 같습니다. 해를 거듭할수록 이런 일이 심화 될 것 같아 매우 걱정됩니다. ㅠㅠ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이런 이상 기후 현상을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자연 앞에 겸손한 자세로 화초와 나무를 잘 가꾸는 것이라 여겨집...

 [2022/05/07 19:42]
고양이 화분
  동네를 어슬렁거리는 개가 사라진 요즘, 네 발 가진 포유류 중에 동네의 새 주인이 된 녀석들은 고양이입니다. 우리 교회 마당에서도 하루에 여러 마리의 고양이와 마주칠 정도니까요. 그런데 고양이는 개와는 확연하게 다른 모습이 있더군요. 고양이가 사람을 빤히 쳐다볼 때가 있는데, 그때 고양이의 표정을 유심히 보면 뭔가 사람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를테면, "뭘 봐요? / 여기가 내가 다니...

 [2022/04/16 09:36]
화장실 거울 교체
  10년만에 목사관 화장실 거울을 바꾸었습니다. 건축할 때 새 것으로 걸었던 건데, 10년이란 세월 동안 물때도 많이 끼고 일부 부식이 됐더군요. 그래서 과감하게(?) 교체했습니다. 새 거울은 아내가 인터넷을 통해 구입했고요.우선 새 거울을 받아 포장을 뜯어 보니 거울 뒷면에 양면 테이프가 붙어 있습니다. 설명서를 읽었습니다.기존의 낡은 거울을 떼어냈더니 저런 원형 플라스틱 부품에 거는 구조였습니다. 그래서 ...

 [2022/04/02 20:56]
다시 힘을 내보며..
  뉴스는 전혀 안 보게 됐고, 영화 채널만 돌리며 정주행 하던 중, 이 대사가 귀에 들어왔다."사람이 자기의 이상을 포기하면 늙게 된다. 영혼이 주름지게 된다." - 영화 인천상륙작전, 맥아더 장군의 대사 중에서영화에서는 같은 민족이 남북으로 갈라져 싸웠고, 지난 대선에서는 같은 국민이 좌우로 갈라져 싸웠다.결국, 죽어나가는 건 백성이요 국민이다. 그렇게 되는 이유가 무엇일까? - 정치인이 정치질을 해서고, 군...

 [2022/03/15 09:40]
뜻밖의 선물 31
  후배가 보내준 원두 커피 핸드 드리퍼와 여과지입니다. 이름하여 '칼리타 웨이브!' 일반적인 칼리타만 사용했지 웨이브는 처음이네요. 에티오피아 반티넨카 G1 내추럴 커피를 갈아 넣고 내려봤습니다. 물 빠지며 올라오는 거품 모양도 예쁩니다. ㅎㅎ맛이요? 일반 칼리타와는 또 다르군요. 후배 덕분에 핸드 드립의 즐거움이 더해졌습니다. 후배님, 고마워요~~ ^>^                

 [2022/02/25 16:54]
카트리지 바늘 교체
  지난 설 명절 때 모처럼 LP(레코드판 :  이하 LP)를 들으려고 목사관 거실에 있는 파이오니아 턴테이블에 판을 한 장 걸었는데, 소리가 좀 이상하더군요.. 헤드셸(톤암 끝에 카트리지를 다는 부분 - 사진1)을 떼어내서 자세히 보니, 바늘 갈 때가 된 겁니다. 게다가 캔틸레버(바늘이 붙어 있는 1자 모양의 바)마저 조금 휘어져 있었습니다. 사용하다 보면 바늘은 닳게 되고, 캔틸레버도 환경에 따라 휠 수도 있습니다.서...

 [2022/02/09 12:45]
새 달, 2월에..
  이제 새해 첫 달이 지나고 2월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의 확산과 대선을 앞두고  온 나라가 뒤숭숭합니다. 우리 사회와 국민이 이 혼란을 슬기롭게 이겨 나갔으면 좋겠습니다.2월은 1년 중 가장 짧은 달이지만 매우 중요한 달이라 생각합니다. 맺음(졸업)과 출발(입학)이 함께 들어 있으며, 입춘과 우수가 이어지는 봄이 오는 길목이기도 하니까요.이런 새 달에 "예수께서 지혜와 키가 자라고 하...

 [2022/02/04 20:51]
12345678910,,,34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남명로 234번길 30 (사리 900-60). admin@slowstep.org / Copyright (c) SlowSte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