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천천히
작성일 2022-12-10 (토) 15:06
ㆍ추천: 0  ㆍ조회: 12      
http://slowstep.org/home/?slowstep.2759.31
“ 뜻밖의 선물 34 ”
 
해마다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직접 과자를 구워 보내오는 친구 부부가 있습니다. 올해도 어김없습니다.
과자 굽는 수준이 이제는 프로페셔널입니다. 커피와 먹었더니 정말 맛있네요.
해마다 서글퍼지는 크리스마스 시즌.. 이들의 따뜻한 마음으로 내 얼굴의 미소를 되찾습니다.
‘모두가 웃는 크리스마스가 되려면 도대체 무엇이 필요할까..’ 생각해 봅니다.
어둠이 물러가고, 거짓이 사라지며, 정의가 바로 세워지는 것!
그런데 우리 사회의 어둠과 거짓의 사악한 세력은 호시탐탐 우리를 잡아 먹을 기세입니다.
솔직히 두렵습니다. 과연 사람의 힘으로 정의를 세울 수 있을까요?
그래서 올해도 주님께 다시 청해봅니다. “어서 속히 오셔서, 조율 한 번 해주세요!”
(주님은 언제나 그러셨듯이 함께 걸어갈 사람을 붙여주십니다..)
 
 
 
 
 
 
   
  0
3500
  200     보일러 교체 
천천히
2023-01-19 15
  199     뜻밖의 선물 34 
천천히
2022-12-10 12
  198     뜻밖의 선물 33 
천천히
2022-11-19 17
  197     반가운 이들과 함께 23 
천천히
2022-11-11 18
  196     뜻밖의 선물 32 
천천히
2022-09-17 26
  195     반가운 이들과 함께 22 
천천히
2022-06-04 43
  194     반가운 이들과 함께 21 
천천히
2022-05-12 25
  193     네발나비 
천천히
2022-04-02 24
  192     고향(모) 교회 
천천히
2022-02-25 35
  191     독일 교회의 새해 주제 성구 
천천히
2022-01-19 36
  190     반가운 이들과 함께 20 
천천히
2021-11-06 51
  189     자동차 수리 
천천히
2021-10-27 36
  188     책 두 권 
천천히
2021-08-06 41
  187     오늘 받은 책 
천천히
2021-02-26 55
  186     오병이어 귤 
천천히
2020-12-28 122
  185     오병이어 선교회 
천천히
2020-10-19 121
  184     진주지방 감신동문회 
천천히
2020-08-15 76
  183     오병이어선교회 
천천히
2020-08-01 47
  182     반가운 이들과 함께 19 
천천히
2020-07-11 135
  181     반가운 이들과 함께 18 
천천히
2020-06-13 69
  180     오병이어 선교회 
천천히
2020-02-18 64
  179     반가운이들과 함께 17 
천천히
2020-01-30 73
  178     오병이어선교회 송년회 
천천히
2020-01-04 57
  177     반가운 이들과 함께 16 
천천히
2019-10-26 74
  176     반가운 이들과 함께 15 
천천히
2019-09-21 58
12345678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남명로 234번길 30 (사리 900-60). admin@slowstep.org / Copyright (c) SlowStep. All rights reserved.